본문바로가기

2011년형 i30 출시 나만의 개성있는 아이콘으로 다시 태어났다!!

작성일2010.05.19

조회 2017

- 준중형 최초 VDC 전 모델 기본적용으로 준중형 최강 안전성 및 역동적 드라이빙 실현
- 더욱 스포티한 내외장 디자인과 편의사양 신규 및 확대 적용으로 제품력 강화
- 독특한 컨셉의 런칭쇼와 브랜드 사이트, 프로모션 등으로 이미지 차별화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스타일과 안전성, 편의성 강화를 통해 트렌드를 앞서가는 ‘신세대 아이콘’으로 재무장한 ‘2011년형 i30(아이써티)’를 3일(월)부터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1년형 i30는 블랙베젤 헤드램프와 다크 그레이톤의 티타늄 그레이 도장 16인치 노플랜지 알로이 휠을 적용하고, 내장 클러스터에는 슈퍼비전 클러스터를 적용해 다른 준중형 모델과 차별화된 스포티한 스타일을 구현했다.

특히, i30cw 모델에는 기존 블랙칼라대신 실버칼라의 루프랙을 새롭게 적용해 외관디자인에 한층 세련미를 더했다.

2011년형 i30는 차체자세제어장치(VDC, Vehicle Dynamic Control)를 준중형 모델 최초로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안전성에 대한 준중형 차량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뿐만 아니라, 야간 승하차시 램프를 점등함으로써 후방차량의 주의를 환기시켜주는 ‘도어커티쉬 램프’와 영유아용 시트를 보다 간편하고 안전하게 장착할 수 있는 ‘차일드 시트 앵커’도 기본 적용해 탑승자의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

2011년형 i30는 신사양 적용 및 사양 확대를 통해 고객 편의성도 한층 향상됐다.

클러스터 내 트립컴퓨터에는 평균연비와 순간연비 표시기능을 새롭게 적용하고, 수동 모델에는 연비상태에 따라 변속 필요시점에 변속단수를 표시해주는 ‘쉬프트 인디케이터’를 적용해 운전자들의 연비운전을 보다 적극적으로 유도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야간 승차시 편의성 및 안전성을 돕는 ‘헤드램프 웰컴기능’과 방향지시등 스위치를 살짝만 움직여도 방향지시등을 3회 점멸하는 ‘원터치 트리플 턴시그널’도 새롭게 적용했다.

일부 모델에는 휠 사이즈 인치업을 통해 보다 스포티하고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을 구현했으며, 고객 선호도가 높은 가죽시트를 1.6 가솔린 럭셔리 모델에 선택사양으로 운영하고, 후방주차보조시스템을 1.6 가솔린 디럭스 모델에도 확대 적용하는 등 편의사양 적용 확대를 통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와 함께, 2010 남아공 월드컵의 공식 후원사인 현대차는 월드컵 분위기 조성 및 국가대표 선수들의 승리를 기원하기 위해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편의사양을 구성한 월드컵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한다.

i30 월드컵 스페셜 에디션은 1.6 가솔린 럭셔리 모델에 17인치 크롬 인서트 타입 알로이 휠과 자외선 차단 전면유리를 추가로 적용했으며, i30cw 월드컵 스페셜 에디션은 1.6 가솔린 럭셔리 모델에 자외선 차단 전면유리와 하이패스 시스템을 추가로 적용했다.

현대차는 2011년형 i30의 선도적인 상품성을 부각시키고, 유럽풍의 세련되고 개성있는 i30만의 매력을 재각인시키기 위해 전방위적인 마케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현대차는 2011년형 i30 출시를 기념해 젊은 층이 밀집하는 지역에서 공연과 전시를 결합한 독특한 컨셉의 런칭쇼를 펼칠 예정이다.

또한, 업계 최초로 3D 입체영상의 개성적인 i30 브랜드 사이트를 오픈하고, 역동적이고 화려한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해 고객들의 관심을 유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젊은 층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시승 체험행사와 타 업계와의 제휴 마케팅 등을 통해 트렌드 세터로써의 i30 이미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2011년형 i30(5도어)의 가격은 ▲1.6 가솔린 모델 1,500만원~1,885만원 ▲1.6 디젤 럭셔리 2,057만원 ▲2.0 가솔린 럭셔리 1,867만원이며, 2011년형 i30cw의 가격은 ▲1.6 가솔린 모델 1,571만원~1,899만원 ▲1.6 디젤 럭셔리 2,130만원 ▲2.0 가솔린 프리미어 1,981만원이다(자동변속기 기준).

또한, i30 월드컵 스페셜 모델의 가격은 1,798만원, i30cw 월드컵 스페셜 모델의 가격은 1,899만원이다.

<사진설명>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가 스타일과 안전성, 편의성 강화를 통해 트렌드를 앞서가는 ‘신세대 아이콘’으로 재무장한 ‘2011년형 i30(아이써티)’를 3일(월)부터 출시한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