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차 ’10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

작성일2010.08.12

조회 2149

현대차 10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

 

-  환경이슈 전세계로 확대하여 대응방안 제시··· 친환경경영 강조

-  경영진 인터뷰 수록 통해 이해관계자들에게 한층 더 다가가

-  2003년부터 지속적으로 발간···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의 위상 높여나가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작년 한해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담은 ‘2010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3() 밝혔다.

 

올해 8번째 발간되는 보고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의지와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취지에서 2003년부터 매년 발간되어왔다.

 

이번 보고서는 이해관계자와의 소통과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성 실천이라는 주제 하에 경영, 경제, 환경, 사회의 4가지 부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경영부문은 지속가능성을 추진하는 내부 추진체제와 윤리경영, 경제는 2009년 글로벌 생산과 판매성과, 환경은 기후변화, 지속가능한 자원사용 등을 다루며 사회부문에서는 임직원, 고객, 협력사, 지역사회 등의 이해관계자와의 상생을 위한 구체적인 활동과 성과를 담고 있다.

 

특히, 환경부문은 올해부터 기후변화, 자원고갈 등 주요 글로벌 환경이슈들을 다루며 그에 대한 당사의 대응방안을 제시하여 글로벌 환경경영을 강조하였다.

 

대응방안은 ▲ 자동차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연비 고효율을 꾀하는 블루 드라이브 전략을 통해 2020년까지 차량 연비 50% 개선 ▲ 차 설계 단계부터 재활용을 따져 2015년까지 폐차의 95% 재활용 실현 ▲ 4대 중금속을 포함한 유해물질 사용 최소화 ▲ 가장 엄격한 자동차배출가스 규제인 유럽 자동차배출가스규제 Euro 6 조기 대응 등의 4대 방안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현대차는 이번 보고서부터 경영진 인터뷰를 중점적으로 수록하여 각 사업부문의 지속가능경영 비전을 밝혔으며 이를 통해 심층적이고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여 보고서의 품질을 한층 더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더불어 NGO, 정부, 협력사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대화를 통해 보고서의 신뢰성도 높이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진행해나가고 있다.

 

현대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속가능성 보고서 외부 검토위원회를 운영하여 경제, 환경, 사회분야의 지속가능성 관련 전문가들이 보고서의 신뢰성을 검증하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가 단순한 성과 보고서 형식을 탈피하여 열려있는 소통의 보고서로 발전했다라고 평하며 현대차는 향후에도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과 협력을 기반으로 한 사회책임경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 전하였다.

 

현대차는 국내최초로 보고서 작성 국제 가이드라인 (GRI: Global Reporting Initiatives)을 준수한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해왔으며 2007년에는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기반으로 평가하는 국가환경경영 대상’, ‘지속가능경영 대상을 수상하는 등 지속가능성 부문에서 선도기업임을 대내외 입증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