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종상 영화제』이색 협찬

작성일2010.09.29

조회 1868

 

현대차가 대한민국 대표 영화제와 함께합니다!

 

현대, 『대종상 영화제』이색 협찬

 

 

- 25일, 서울광장 개막식 메인무대서 쏘나타와 신형 아반떼 전시로 눈길
- 다음달 29일 시상식에서 ‘쏘나타 인기상’ 제정…최고의 한류스타에게 쏘나타 증정
- 국내 최고권위 영화제 자동차 부문 단독 공식참여, 브랜드 위상 제고 기대

 

 

    현대차와 함께 국내 최고의 영화 축제를 즐기세요!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는 지난 25()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종상 영화축제 개막식의 자동차 부문 단독 협찬을 진행하고 최근 인기몰이 중인 쏘나타와 신형 아반떼를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고 26() 밝혔다.

 

    올해로 47회째를 맞이하는 대종상 영화제는 국내최고의 유명 배우들이 총 출동하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권위의 영화제로 25일에는 영화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화려한 개막식이 진행됐다.

 

    현대차는 이날 서울광장 메인무대 양 옆에 최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2011년형

쏘나타와 신형 아반떼를 전시하고 축하공연 사이에 CF 등 홍보영상을 상영하는 한편, 포토월에 기업 로고를 노출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여 축제에 참가한 많은 영화배우들과 관람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현대차는 다음달 29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대종상 시상식에서 남녀 주연상 후보자들이 레드카펫에서 하차할 의전차로 제네시스 3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최고의 한류스타에게 주어지는 특별상을 쏘나타 인기상으로 명명하고, 수상자에게 쏘나타 1대를 증정해 쏘나타의 월드스타 이미지도 함께 부각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판매호조를 보이고 있는 2011년형 쏘나타와 신형 아반떼가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스타라는 점에 착안, ‘스타와 스타 간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본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국내 최고권위의 영화제에 자동차 부문 단독협찬을 통해 당사의 브랜드 이미지도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쏘나타와 신형 아반떼는 추석휴일 등으로 근무일 수가 적은 달임에도 불구하고 9월 현재까지 각각 1 5천여대, 12천여대가 계약되는 등 폭발적인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