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중국 9월 판매 7만대 돌파

작성일2010.10.04

조회 1810

현대차, 중국 9월 판매 7만대 돌파

 

- 사상 최초 월간판매 7만대 돌파, 1~9월 누적 판매 51만대 돌파

- 투싼ix 및 신형 베르나 등 신차들의 뛰어난 성능과 디자인으로 선풍적 인기

- 지역별 차별화 마케팅 통한 브랜드 이미지 향상 및 공회 협력으로 생산 안정화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중국시장에서 지난 9월 한 달 동안 73,122대를 판매해 역대 최대 월간 판매실적을 올렸다고 3()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해 9월 처음 월간 판매 6만대를 돌파한 이후, 올해 1월과 3, 8월에 월간 6만대 이상 판매를 기록했으나 7만대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9월까지 누적 판매대수도 51 500대로 3분기까지 누적판매에서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이번 월간 최대 판매실적은 승용차 제조 메이커만 43개가 넘고, 도요타, 혼다, 폭스바겐 등 전 세계 브랜드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중국시장에서 높은 품질력과 점차 향상되고 있는 브랜드 이미지를 앞세워 판매를 지속적으로 높여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중국 현지화의 대표적인 성공사례가 된 중국형 아반떼 위에둥의 지속적인 인기와 ix35(국내명 투싼ix), 중국형 베르나 등 신차들의 초기판매 붐 형성이 이 같은 판매기록에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올해 4월에 출시한 ix35(국내명 투싼ix)는 역동적이며 세련된 디자인으로 큰 인기를끌며, 판매 첫 달 4,399대를 판매한 데 이어 지난 9월에는 8,975대를 판매,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 큰 역할을 했다.

 

    지난 8월에 출시한 신형 베르나도 큰 차체와 넓은 공간 그리고 세련된 디자인과 우수한 성능으로 젊은 고객들 사이에 선풍적 인기를 끌며, 지난 달 9,776대를 판매, 위에둥, 엘란트라와 함께 월간 1만대 클럽 진입을 눈 앞에 두고 있다.

 

    특히, 중국형 베르나는 지역이 넓고, 경쟁차종이 많은 중국시장 특성상 신차 출시 후 인지도 제고를 통한 판매 정상화까지 보통 4~5개월이 걸린다는 통설을 깨고 출시 한 달 만에 1만대에 육박하는 판매를 기록했다.

 

    또한, 위에둥은 2008년 출시 이후 월 평균판매 2만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달에도 22,123대를 판매해 중국 패밀리 세단의 톱의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9월에 이처럼 좋은 실적을 거둔 것에 대해 신차 효과 뿐만 아니라, 그 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브랜드 이미지 향상 전략이 주효했다고 현대차는 평가했다.

 

    현대차는 중국시장에서 월드컵 로드쇼, 쇼트트랙 경기 협찬 등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과 엽기적인 그녀2’ 중국판 드라마에 ix35(국내명 투싼ix) i30, 링샹(중국형 NF쏘나타)을 투입하는 등 드라마 PPL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또한, 드넓은 중국 전 지역 관리를 위해 전국을 3개 지역본부로 나누어 지역사업부를 운영하면서 지역적 차별성을 갖고 지역에 맞는 마케팅 활동을 추진했을 뿐만 아니라, 딜러의 역량 강화를 위해 교육을 강화하는 등 노력을 지속 추진해 왔다.

 

    생산공장의 안정과 공회의 협조도 큰 몫을 담당했다. 매일 주,야간 각각 11시간 이상 가동하면서도 품질 최우선을 위해 공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했으며, 부품 또한 안정적으로 공급돼 적기에 차질 없이 물량을 공급할 수 있었다.

 

    한편, 2009 570,311대 판매로 중국 내 업계 순위 4위에 올라선 현대차는 2002 12월 판매를 개시한 이후 7 4개월만인 지난 4, 중국 내 메이커 중 최단 기간에 200만대 누적 생산, 판매를 돌파했다.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올 연말까지 250만대 누적 판매를 돌파할 뿐만 아니라, 올해 당초 사업계획이었던 67만대를 초과 달성하며, 중국 신화를 계속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향후 40만대 규모의 중국 제 3공장이 완공되면, 현대차의 연간 생산능력은 100만대를 넘어, 연간 판매 100만대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아차도 지난 해 6월 출시한 중국형 포르테와 지난 해 말 출시한 중국형 쏘울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 달 3 7대를 판매, 역대 세 번째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이 달부터 스포티지R이 본격 판매를 시작함에 따라 기아차는 중국시장 판매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