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프린스 이고르』의 노보시비르스크 국립오페라단 제네시스 탄다

작성일2010.10.07

조회 1815

‘러시아가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

『프린스 이고르』의 노보시비르스크 국립오페라단,

현대차 제네시스 탄다

 

- <프린스 이고르> 공연 위해 내한한 러시아 국립 오페라단에 제네시스 제공

- 대차 ‘최고의 공연에 걸맞은 최고의 자동차로 의전’

- 고품격 문화공연 활동 지원으로 문화마케팅 『H-art』 지속 전개

 

세계 최고 수준의 러시아 국립오페라단이 현대차 제네시스를 탄다.

 

현대자동차는 7()부터 10()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선보이는 오페라 <프린스 이고르>의 공연을 위해 내한한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국립오페라단에 제네시스를 의전차량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볼쇼이, 마린스키 극장과 더불어 러시아 3대 국립극장으로 유명한 노보시비르스크 국립오페라발레극장의 성악가와 합창단, 발레단, 지휘자, 오케스트라 수석 단원 등 총 250여 명의 예술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펼치는 대형 프로젝트로 올해 내한 공연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작년 <카르멘> 내한공연을 성공적으로 펼친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국립오페라단이 새로 선보이는 <프린스 이고르>는 러시아 공연예술 최고상인 2010년 골든마스크상에 오페라부문 최다인 4개 부문에 후보에 오르는 등 러시아 최고의 오페라로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는 노보시비르스크 국립오페라단이 국내에 머무는 동안 제네시스 3대를 지원해 공연단이 최상의 공연을 연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공연에 의전차량을 제공한 것은 제네시스의 품격과 우수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준 높은 문화공연을 중심으로 한 마케팅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2007년 독자적 문화브랜드인『H-art』를 선보인 이래, 올해에도 3월 서울시립교향악단 초청 월드컵 기념음악회, 5월 런던/모스크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공연 및 오페라 세미라미데 고객 초청, 서울시향 유럽순회공연 후원, 8월 예술의전당 H-art 야외공연 후원 등 매년 활발한 문화예술 지원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