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미국 딜러 사장단 초청

작성일2010.10.13

조회 1767

현대차, 미국 딜러 사장단 초청

쏘나타, 이제 캠리를 넘어설 차례!

 

 

- 본사 경영진과 미국 판매현황 및 하이브리드 등 향후 신차 출시 전략 논의

- 존 크라프칙 HMA 사장, 쏘나타는 현대차 브랜드를 한 단계 높여준 모델

- 쏘나타, 세련된 디자인과 핫스탬핑공법 등 안전성 기반으로 중형 TOP3 진입

- 올해 하반기 쏘나타 하이브리드 및 2.0 터보 출시로 쏘나타 인기몰이 확대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 12()부터 3 4일간 미국 딜러 대표단을 초청해 본사와 연구소 등을 방문하고, 현대차의 글로벌 전략과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미국 딜러 대표단은 미국 판매법인 담당자와 함께 13() 오전 본사를 방문해 본사 경영진과 미국시장 내 쏘나타의 판매현황과 더불어 하반기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2.0 터보, 에쿠스 출시와 관련한 판매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존 크라프칙(John Krafcik) 현대차 미국 판매법인(HMA) 사장은 쏘나타는 지금까지 패밀리 세단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을 깼을 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브랜드를 한 단계 높여준 모델이라며,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에쿠스가 출시되면 고급차와 친환경차 부문에서도 현대차의 입지를 한층 더 공고히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캇 핑크(Scott Fink) 뉴포트 리치 현대(Hyundai of Newport Richey) 딜러 사장은 쏘나타에 대해 문의하기 위해 대리점을 방문하는 고객이 이전보다 2~3배 늘어나 월평균 700~800여명이 될 정도로 쏘나타의 인기가 매우 높다, “하반기에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2.0 터보도 출시되는 만큼, 이러한 분위기가 지속된다면 도요타 캠리를 뛰어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들은 오후에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남양연구소를 방문해 올해 말과 내년 초에 출시할 쏘나타 하이브리드, 에쿠스와 신형 아반떼를 직접 시승해보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시승해 본 아담 크라우샤(Adam Kraushaar) 레스터 글렌 현대(Lester Glenn Hyundai) 딜러 사장은 일반적으로 무단변속기가 적용되는 하이브리드 모델은 변속감이 부드럽지만 심심한 반면, 6단 변속기를 적용한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느끼기에 충분했다, “게다가 경쟁모델에 비해 연비까지 뛰어난 만큼 다른 모델들과 충분히 경쟁해볼 만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9월 미국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46,556대를 판매했으며, 3분기까지 누적판매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41 47대를 판매해 올해 판매목표인 50만대를 가뿐히 넘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쏘나타는 지난 달 20,639대를 판매해 올해 들어 세 번째로 2만대를 돌파했으며, 9월까지 누적 판매대수는 총 14 9,123대로 이 달 중 쏘나타 모델로는 역대 연간 최대 판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쏘나타는 중형차 시장에서 2개월 연속 3위에 올라 도요타 캠리, 혼다 어코드와 함께 중형 TOP3의 위상을 확고히 했을 뿐만 아니라 전체 시장에서도 6위에 올라 미국 베스트셀링카 TOP 5의 진입을 눈 앞에 두게 됐다.

 

이러한 쏘나타의 인기는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를 기반으로 한 과감하고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강의 안전성 등 강력한 제품력이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특히, 쏘나타는 최근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 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이 기존보다 한층 강화된 기준으로 33개 차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차 안전평가에서 BMW5시리즈와 함께 최고등급에 해당하는 별 다섯 개(★★★★★)를 획득했다.

 

이는 기존 운전자 중심의 안전 개념을 보행자 중심으로 확장한 멀티콘 구조 후드와 고온으로 가열한 소재를 프레스 성형과 동시에 급속 냉각시킴으로써 고강도를 실현한 핫 스탬핑 공법의 부품 적용으로 안전성을 극대화한 결과다.

 

뿐만 아니라 지난 8월 미 컨슈머리포트지는 쏘나타를 표지모델 차량으로 선정하면서 쏘나타는 이전의 단조로운 모델에서 아주 세련되고 스타일리쉬한 모델로 바뀌었다, “현대차가 현존하는 패밀리 세단 가운데 가장 우수한 품질을 갖춘 쏘나타를 앞세워 월드 클래스의 강자로 등극했다고 쏘나타의 디자인과 품질에 대해 극찬한 바 있다.

 

쏘나타는 최근 발표된 ‘2011년 북미 올해의 차후보차량에서도 승용부문 후보차종에 올라 지난 ‘2009년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제네시스에 이어 2연패의 가능성을 더욱 밝게 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말 미국시장에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2.0 터보 모델을 잇따라 선보이며, 이 같은 쏘나타의 인기몰이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미국 딜러 대표단과 미국 판매법인 담당자들은 14() 충남 당진에 위치한 현대제철 일관제철소를 둘러본 뒤 15()에 출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