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G20 정상회의 의전용 에쿠스 내달 판매

작성일2010.11.15

조회 1652

 

G20 정상회의 의전용 에쿠스 내달 판매

 

 

 

- 에쿠스 의전차량 60여대 사전예약, 16:1 경쟁률 기록하며, 하루 만에 마감
- G20 스페셜 로고 적용 및 인증서, 기념품 제공으로 일반 차량과 차별화
-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에 대한 뜨거운 국민적 관심 입증
- 국가 브랜드와 더불어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도 세계적으로 한 단계 도약 기대

 

 

 

G20 정상들이 직접 이용한 에쿠스 차량이 특별한 의미로 고객들에게 다가간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G20 정상회의 기간 동안 의전용 차량으로 사용되는 에쿠스 차량 60여대를 내달 초 일반고객들에게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G20 정상회의 의전용 차량으로 1억 5천만원의 VL500 프레스티지와 1억3,500만원의 VL380 프레스티지, 6,622만원의 VS380 럭셔리 등 총 60여대의 에쿠스를 지원했다.

 

현대차는 지난 주부터 현대차 지점 및 대리점을 통해 일반 고객들을 대상으로 이들 차량에 대한 사전예약을 실시했으며, 고객들의 폭발적인 관심으로 1천명 이상이 몰려 16:1의 경쟁률을 기록, 하루 만에 마감됐다.

 

아울러, G20 정상회의 의전차량으로 제공한 60여대 에쿠스 차량 중 3대는 향후자선경매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이들 에쿠스 차량은 G20 정상회의 의전차량으로 사용됐음을 기념하기 위해 실내에는 아날로그 시계, 차량용 매트, 실내슬리퍼, 키홀더 등에 G20 정상회의 스페셜 로고를 새겨 넣었으며, 외부에도 일부 요소를 차별화해 특별히 제작됐다.

 

현대차는 아울러, 해당 차량을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정상용 의전차량임을 입증하는 크리스탈 인증패와 고급 인증서, 최고급 골프백 세트를 특별히 제작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차는 사전예약에 참여한 고객 중 의전용 차량을 배정받지 못한 고객을 위해, 12월 말까지 에쿠스를 구입하는 경우 G20 정상회의 스페셜 로고가 새겨진 고급 골프백 세트 등의 특별 사은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에 대한 국민적 기대감이 큰 것은 알았지만 이 정도로 관심이 뜨거울 줄은 예상치 못했다”며, “구매군의 특성상 지불가격 보다는 명예, 보유에 대한 자부심과 희소가치 등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G20 정상회의 기간동안 정상 의전 및 경호를 위한 에쿠스를 비롯, 모하비, 그랜드스타렉스, 그랜드카니발 등 총 172대를 협찬했으며, 행사 운영을 위해 블루온 10대, 모하비 수소연료전지차 14대, 전기버스 4대, 수소연료전지버스 3대, 에어로타운 1대 등 총 32대의 친환경차 및 버스를 지원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