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SUV 3총사, 상품성개선모델 출시

작성일2010.11.30

조회 1715

 

 

국내 SUV 최초 사이드&커튼 에어백 전모델 기본화 
현대차 SUV 3총사, 상품성개선모델 출시

 

 

- 투싼ix, 국내SUV 최초 주차조향보조시스템(SPAS) 신규적용 및 편의 사양 확대로 상품성 개선모델 출시
- 싼타페, 친환경디젤엔진 적용으로 유로5대응 및 환경개선부담금 면제혜택
- 현대차, 12월 출고 및 전시장방문고객 대상으로 ‘Winter Festival’개최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사이드&커튼 에어백을 기본화하고, 편의사양을 한층 강화한, SUV 3개 모델의 상품성 개선모델을 1일(수)부터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투싼ix, 싼타페, 베라크루즈의 기존 전 모델에 선택사양으로 적용되던 사이드 & 커튼에어백을 전 모델 기본화해 차체자세제어장치와 함께 운전자 및 탑승객의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SUV 3개 모델에 사이드 & 커튼에어백을 기본화함에 따라 클릭을 제외한 승용, SUV 전모델에 운전석과 동승석 에어백 뿐만 아니라 사이드&커튼에어백까지 6개 에어백을 모두 기본화했다.

 

이와 함께 투싼ix 모델은 신규 사양 적용 및 기존 적용된 편의사양의 확대 적용으로 상품경쟁력도 대폭 강화했다.

 

현대차는 평행주차시 초음파 센서를 이용해 주차 가능 영역을 탐색한 후 스티어링 휠을 직접 제어해 주차를 보다 쉽게 할 수 있도록 돕는 ‘주차 조향 보조시스템(SPAS)’를 동급 최초로 적용해 첨단기술을 통한 이미지 고급화에 나섰다.

 

또한, 프로젝션 헤드램프도 전 모델 기본 적용해 외관 디자인 측면에서도 한층 고급감을 부여했다.

 

뿐만 아니라,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버튼시동 & 스마트키 시스템, 운전석 통풍시트, 2열 시트 열선, 운전석 파워 럼버 서포트, 진폭 감응형 댐퍼 등 다양한 고객 편의사양을 보다 확대 적용했다.

 

현대차는 싼타페에도 친환경디젤엔진을 적용하여 ‘유로5’ 배기규제에 적극 대응하였고, 이를 통해 싼타페 구매고객은 환경개선부담금이 면제됨에 따라 유지비용을 더욱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상품성개선모델로 새롭게 출시된 SUV의 가격은 투싼ix의 경우 ▲디젤 R2.0 2WD 2,192만원 ~ 2,831만원 ▲디젤 R2.0 4WD 2,290만원 ~ 3,011만원 ▲가솔린 2.0 2WD 1,937만원 ~ 2,309만원이며(자동변속기 기준), 싼타페의 경우 ▲디젤 R2.0 2WD 2,670만원 ~ 3,323만원 ▲디젤 R2.2 2WD 3,128만원 ~ 3,541만원 ▲디젤 R2.2 4WD 3,096만원 ~ 3,453만원이며(자동변속기 기준), 베라크루즈의 경우 ▲디젤 S3.0 2WD 3,334만원 ~ 4,340만원 ▲디젤 S3.0 4WD 3,858만원 ~ 4,564만원 ▲가솔린 380VX 2WD 3,815만원 ▲가솔린 380VXL 4WD 4,355만원이다(자동변속기 기준). 한편, 현대차는 ‘KT’와 손잡고 현대차 고객 및 전시장 방문고객을 대상으로 스키캠프에 참여할 수 있는 ‘현대자동차 윈터 페스티발’을 개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12월 한 달 동안 현대차 출고 및 보유고객, 또는 전시장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전시장 방문 및 홈페이지 응모를 통해 총 300가족(가족당 4인 기준/총 1,200명)을 추첨, 2011년 1월 7일부터 23일까지 6차에 걸쳐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스키캠프 무료 참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당첨 고객은 알펜시아 리조트 1박 무료 숙박권과 스키/보드 장비 무료 렌탈권, 리프트 무료 이용권, 오션 700 워터파크 무료 이용권, 스키/보드 무료 강습권을 제공받게 된다.

 

당첨자는 2011년 1월 3일 현대차 홈페이지(http://www.hyundai.com)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