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한미군에 버스 2대 기증

작성일2010.12.20

조회 1729

 

주한미군에 버스 2대 기증


 

 

- 주한미군 장병 및 가족 복지증진 위해 최고급 버스 2대 기증
- 정몽구 회장 “미국은 대한민국의 혈맹이자 오랜 친구”
- 현대차, 주한미군 장병 울산공장 초청 행사 등 교류 협력 노력 지속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현대차가 주한미군에 최고급 버스를 기증했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6일(목) 오후 주한미군 용산기지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등 현대차 관계자와 월터 샤프(Walter L. Sharp) 주한미군 사령관, 데이비드 폭스(David G. Fox) 美 육군지원단 한국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한미군 장병 및 가족들의 복지증진을 위한 버스 2대의 기증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정몽구 회장은 인사말에서 “한국전쟁 당시 유엔군 가운데 가장 많은 병력을 파견한 미국은 대한민국의 혈맹이자 오랜 친구로 우리 국민들에게 기억되고 있다”며 “이번 버스 기증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주한미군의 노력에 대한 감사의 뜻”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몽구 회장은 “이번 버스 기증이 약소하나마 주한미군 장병과 그 가족들의 복지 증진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나아가 양국의 경제협력과 관계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월터 샤프(Walter L. Sharp) 주한미군 사령관은 정몽구 회장에게 직접 감사패를 전달하고 “정몽구 회장과 현대자동차가 보여준 소중한 우정과 한미 동맹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에 감사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현대차가 주한미군에 기증한 ‘유니버스 익스프레스 노블’ 버스는 28인승 리무진 모델로, 현대차가 생산하는 버스 중 최고급 모델에 해당하며, 버스 출입구 계단에는 현대차의 기증 명판이 부착된다.

 

현대차는 주한미군과의 교류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왔으며, 특히 2007년부터는 매년 2회 주한미군 모범장병들을 현대차 울산공장과 경주로 초청해 한국의 산업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특히 정몽구 회장은 평소 미국과의 경제협력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2001년에는 ‘미국 자동차산업 공헌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했고, 2006년에는 ‘우드로 윌슨상’을, 그리고 작년 6월에는 한국과 미국의 우호 협력에 기여한 공로로 코리아 소사이어티의 ‘밴 플리트상’를 수상하는 등, 미국과의 우호 관계 증진에 노력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