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월드 클래스『쏘나타』중국 최초 공개

작성일2010.12.20

조회 1633

 

현대차, 2010 광저우 모터쇼 참가
월드 클래스『쏘나타』중국 최초 공개

 

 

 

- 쏘나타, 내년 초 본격 출시로 미국 이어 중국 중고급차 시장에 새로운 돌풍 예고
… 2.0/2.4 세타Ⅱ 엔진으로 강력한 동력성능 구현 & 동급 최강의 안전성 확보
- 스포티한 디자인에 실용성과 경제성을 겸비한 베르나 5도어 첫 공개
- 제네시스, 위에둥, ix35,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 양산차 및 친환경차 총 19대 전시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현지시간으로 20일 중국 광저우 소재 수출입상품교역전시관(China Import and Export Fair Complex)에서 열린 ‘2010 광저우 모터쇼(The 8th China(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에서 『쏘나타』와『베르나 5도어』를 중국 시장에 최초로 선보였다.

 

현대차는 ‘기술, 그리고 미래(Tech & Future)’를 주제로 한 이번 광저우 모터쇼에서『쏘나타』,『베르나 5도어』등의 중국 전략 신차와 『쏘나타 하이브리드』,『블루온』등의 친환경차를 포함한 다양한 차종을 전시하며 중국 자동차 선도업체로서의 이미지를 확고히 했다.

 

노재만 북경현대기차 총경리는 인사말을 통해 “올해 2월 미국시장에 진출한 이후 폭발적인 판매확대와 함께 도요타 캠리, 혼다 어코드와 함께 미국 3대 중형 패밀리 세단으로 자리잡은 신형『쏘나타』는 중국 중고급 세단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어갈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내년 초 『쏘나타』의 본격 출시를 통해 북경현대는 중국시장에서 또 한번의 기적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북경현대는 작년에 57만대에 이어 올해에는 위에둥과 ix35, 베르나 등의 판매 호조로 70만대 판매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며, 2012년에는 100만대 생산 규모를 갖추며 중국 자동차 시장의 대표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중국시장에 첫 선을 보인『쏘나타』는 현대차의 디자인 조형미학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를 반영한 세련된 스타일과 강력한 동력성능, 동급 최강의 안전성과 다양한 편의사양이 조화를 이룬 월드 클래스 프리미엄 세단이다.

 

『쏘나타』는 2.0, 2.4 세타Ⅱ 엔진 및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강력한 동력성능을 구현함은 물론, ▲3피스 타입 파노라마 선루프 ▲버튼시동&스마트키 ▲웰컴 기능 ▲통풍 시트 ▲액티브 에코 시스템 등 고객의 편의와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극대화하는 다양한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최첨단 기술을 적용해 운전자와 동승자, 그리고 보행자 모두의 안전을 고려한 동급 최강의 안전성은『쏘나타』고객만이 누릴 수 있는 대표 프리미엄이다.

 

『쏘나타』는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된 ▲사이드 에어백 ▲차체자세제어장치(VDC)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TPMS) ▲급제동경보시스템(ESS)과 함께 ▲고온으로 가열한 소재를 급속 냉각해 초고장력 강판을 제조하는 ‘핫 스탬핑 공법’ ▲충격에너지를 골고루 분산시켜 보행자의 상해를 최소화하는 ‘멀티콘 형상의 후드’ 등을 통해 고객에게 최상의 안전성을 제공한다.

 

아울러 지난 9월 美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강화 신차평가 프로그램’에서 최고등급인 별 5개를 기록한 유일한 2개 차종 중 하나에 선정되며 다시 한번 그 안전성을 입증했다.

 

중국 현지생산으로 내년 초 본격 출시되는『쏘나타』는 최근 ‘2011 북미 올해의 차’ 후보 선정 및 미국의 자동차전문지 ‘컨슈머리포트’의 ‘최고 패밀리 세단’ 선정 등 미국시장에서의 돌풍을 그대로 중국 중형차 시장에서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 8월 중국시장에 출시한 이래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지난 달 단기간에 월 1만대 판매를 돌파한 베르나(현지명 루이나)의 신형 5도어 모델 또한 이날 최초로 공개했다.

 

『베르나 5도어』는 역동적이며 스포티한 디자인에 동급 최강의 동력성능 및 실용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겸비한 중국 전략 소형 해치백 모델로, 내년 1월 출시되어 베르나와 함께 중국 소형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1.4 및 1.6 감마 엔진을 적용한『베르나 5도어』는 1.4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78.7Kw(108ps)와 최대토크 135.4N.m(13.9kg.m), 1.6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90.4Kw(124ps)와 최대토크 155N.m(15.9kg.m)의 동급 최강의 동력성능을 구현한다.

 

특히 1.4 모델은 일반 모델의 경우 15.4km/ℓ, 경제성을 높인 연비팩 모델의 경우 16.1km/ℓ로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를 달성했으며(자동변속기, 중국 인증 연비 기준), 중국 NCAP 별 5개 수준의 충돌안전성 확보와 앞좌석 에어백 기본 적용으로 동급 최강의 안전성까지 겸비했다.

 

현대차는 위에둥, ix35, 베르나 등 현지 전략 모델의 인기와 더불어  『쏘나타』와『베르나 5도어』가 출시되는 내년부터 중국시장 점유율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해, 제3공장이 완공되는 2012년에는 100만대 생산체제 구축과 함께 명실공히 중국시장의 대표 업체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글로벌 그린카 시장의 선두업체로서 ▲내년 초 미국시장 진출을 앞둔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양산형 고속 전기차 모델인 ‘블루온’ ▲디젤 하이브리드 콘셉트카인 ‘아이플로우’ 등의 친환경차를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현대차의 우수한 친환경 기술력을 알렸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이번 광저우 모터쇼에 1,645㎡(약 498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제네시스, 위에둥(중국형 아반떼HD), ix35(국내명 투싼ix) 등 총 19대의 완성차를 전시해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