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차세대 CNG 하이브리드 버스『블루시티』첫 공개

작성일2011.01.25

조회 1948

 

현대차, 차세대 CNG 하이브리드 버스『블루시티』첫 공개

 

 

 

- 국내 최초 CNG 하이브리드 시내버스, 7월부터 시범운행 차량 30대 보급 계획
… 디젤 차량 대비 CO2 35% 감소 … 대기환경 개선 및 친환경 대중교통시장 주도
- 순수 독자기술로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하이브리드 시스템 탑재
- 제동에너지 회수 및 공회전 방지 등 연비 향상 노력 통해 업체 수익 개선
… 기존 CNG 버스 대비 3~40%의 연비개선 효과, 연간 유류비 1,200만원 이상 절감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5일(화) 서울 양재동 소재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최한영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부회장, 문정호 환경부 차관, 정연앙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등 회사 관계자, 환경부수도권 지방자치단체관련협회 관계자 및 시내버스 주요 고객을 초청한 가운데 차세대 친환경 CNG 하이브리드 버스『블루시티(Blue City)』의 첫 공개 행사를 가졌다.

 

‘블루시티’는 국내 표준형 저상 시내버스를 기본 모델로 해 국내 최초로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한 CNG 하이브리드 버스로, 압축천연가스(CNG) 엔진에 전기모터를 결합시켜 두 가지 동력원을 함께 사용, 연료 효율을 향상시키고 오염물질 배출을 감소시킨 친환경 자동차다.

‘블루시티’는 240마력의 G-CNG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월등한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60kW(82마력)의 고효율 전기모터와 3.8kWh 용량의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해 뛰어난 안전성과 충방전 성능을 확보했다.

 

또한 봄베를 기존 7개에서 5개로 축소시킨 770ℓ 용량의 CNG 봄베를 장착했음에도 1회 충전 주행거리는 기존 CNG 버스와 동일한 340km를 확보했으며, 등판등력 또한 일반 버스와 동일한 수준인 30%를 달성하고 최고 시속은 100km/h로 시내버스로서 최적의 주행 성능을 갖췄다.

 

특히 ‘블루시티’는 배터리, 모터, 제어장치 등 주요 부품의 국산화 개발을 통해 수입 부품 적용으로 인한 가격 부담을 최소화시키고, 제동에너지 회수 및 공회전 방지 등 적극적인 연비 향상 노력을 통해 기존 CNG 버스 대비 30~40%의 연비 개선 효과를 달성했다.

 

이에 따라 연간 주행거리 10만km를 기준으로 1,200만원 이상의 유류비 절감(디젤버스 대비 연간 5,300만원 이상 절감)이 가능해 버스업체의 수익성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CO2 배출량 또한 기존 CNG 차량 대비 24%이상(연간 33톤/대), 디젤차량 대비 35%이상(연간 56톤/대) 감소시켜 대기환경 개선과 지구 온난화 예방에도 큰 효과가 기대된다.

 

현대차 최한영 부회장은 “현대차는 초저상 전기버스 ‘일렉시티’의 개발과 더불어 초저상 CNG 하이브리드 버스 ‘블루시티’ 출시로 유럽, 일본 등 선진국과 동등한 차세대 친환경 차량 경쟁력을 확보하게 되었다”며 “이를 통해 환경부의 그린카 보급 정책에 적극 참여하고, 상용차의 그린카 시장 개척에 총력을 기울여 글로벌 일류 메이커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 7월부터 ‘블루시티’ 30대를 실증사업에 투입해 일부 노선에서 시범 운행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2012년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해 친환경차의 보급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