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차, 어린이 환경 운동가와 함께 친환경 캠페인 실시

작성일2011.04.05

조회 1681

‘푸른 지구를 위한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새로운 시도!’
현대차, 어린이 환경 운동가와 함께 친환경 캠페인 실시

 

- 4월 5일, 여주 황학산 식물원에서 어린이 환경운동가 조너선 리와 함께 친환경 캠페인 진행
- 묘목 284그루 심기, 숲 체험 등 현대차 임직원과 초등학생 함께 식목일 특별 행사 펼쳐
- 쏘나타 하이브리드 출시에 발맞춰 다양한 환경마케팅 전개, 친환경차 시장 주도할 것


‘푸른 지구 만들기를 위한 친환경차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어린이 환경 운동가 조너선 리의 새로운 시도!’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4월 5일 식목일을 맞아 경기도 여주군에 위치한 ‘여주 황학산 식물원’에서 세계적 어린이 환경운동가인 조너선 리(Jonathan Lee)와 여주 오학 초등학교 학생, 현대차 임직원 등 8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현대차와 조너선 리가 함께 하는 ‘One Child, One Tree, One Year’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어린이 환경운동가 조너선 리와 함께 환경 캠페인 ‘One Child, One Tree, One Year’ 와 친환경차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소개하는 등 어린이 참석자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쉽게 알리며 친환경 캠페인에 대한 새로운 시도를 선보였다.

 

이날 소개된 ‘One Child, One Tree, One Year’ 캠페인은 어린이 환경운동가 조너선 리가 2007년부터 시작한 세계적인 환경 캠페인으로, 어린이 한 명이 일 년에 나무 한 그루를 심으면 1년에 10억 그루가 심어질 수 있으며, 그 나무가 열매를 맺으면 식량난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을 도울 수 있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이날 행사는 캠페인의 내용과 취지를 설명하는 조너선 리의 환경스피치와 식수용 묘목 심기, 식물과 숲의 중요성을 체험하는 ‘숲 체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현대차는 행사장에 2011 서울모터쇼에서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쏘나타 하이브리드 차량을 전시하고, 현대차 임직원들이 어린이 참석자들에게 친환경차의 중요성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현대차는 이날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일반 중형차 간의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 차이를 소나무의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으로 환산할 경우, 쏘나타 하이브리드차량 운전 시 1년에 소나무 284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는 의미로 총 284그루의 소나무 묘목을 심는 특별한 식목일 행사를 진행했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는 환경 캠페인 기념품을 제공하는 등 행사에 참석한 어린이들과 함께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자동차 메이커로서 친환경 캠페인에 대해 지속적으로 새로운 생각과 시도를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의 중요성과 친환경차 시장의 확대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함과 동시에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우수한 친환경성도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시된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한 병렬형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한 친환경 차량이다.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누우 2.0 하이브리드 엔진 ▲하이브리드 전용 변속기인 6속 하이브리드 자동변속기 ▲30kW급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전기모터를 적용, 엔진 출력 150마력, 전기모터 출력 41마력 등 총 191마력의 최고출력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동급 하이브리드 최고수준인 21.0km/ℓ의 연비를 달성한 현대차의 첫 양산형 가솔린 하이브리드 차량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