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쏘나타-쏘렌토R, 미 ‘베스트 패밀리카’ 수상

작성일2011.04.27

조회 1358

쏘나타-쏘렌토R, 베스트 패밀리카 수상

 

- 키플링어誌, 현대차 쏘나타-기아차 쏘렌토R 베스트 패밀리 카 수상
- 안전성, 품질만족도, 사용편의성 등 가족 친화적 특성을 기초로 평가
- 현대차기아차, 8개 차급에서 2차종 선정으로 최다 수상 업체 등극

 

현대차 쏘나타와 기아차 쏘렌토R이 미국에서 ‘베스트 패밀리 카’로 뽑혔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최근 미국의 유력 경제잡지인 ‘키플링어(Kiplinger)’誌가 발표한 ‘2011 베스트 패밀리 카’(Best Cars for Families 2011)에 현대차 쏘나타와 기아차 쏘렌토R이 각각 선정됐다고 27일(수) 밝혔다.

 

‘베스트 패밀리 카’ 조사는 키플링어誌의 자체 주행평가를 비롯, 고객 품질 만족도, 연비, 각종 안전장치, 적재능력 등 가족 친화적 특성을 기초로, 美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발표하는 ‘최고 안전 차량(Top Safety Pick)’에 선정된 차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이번 조사에서 현대차 쏘나타는 동급 중형세단을 모두 누르고 당당히 ‘2011 베스트 패밀리 카’ 상을 수상하게 되었으며, 기아차 쏘렌토R도 중형SUV 부문에서 ‘2011 베스트 패밀리 카’상을 수상, 동급 최고의 가족형 차량으로 인정 받았다.

 

현대차와 기아차를 포함해 이번 키플링어誌 ‘베스트 패밀리 카’에 선정된 차량은 총 8개 차종으로, 현대차기아차는 포드와 함께 이번 조사에서 2차종이 ‘베스트 패밀리 카’에 이름을 올리며 가장 가족적인 차를 만드는 업체로 평가 받았다.

 

현대차 및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는 현대차기아차의 품질 신뢰성을 바탕으로 한 안전품질, 혁신적인 디자인 및 신기술을 적용한 신차들이 최근 가치를 중시하는 고객들의 요구를 만족시킨 것으로 최근 품질경영에 의한 브랜드 인지도 급상승의 결과로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 2월 키플링어誌의 ‘2011 오토 가이드(2011 Auto Guide)’에서 발표한 「2011년 베스트 신차 (2011 Best New Cars)」에서도 아반떼, 쏘나타, K5 그리고 스포티지가 각 차급에서 ‘2011 베스트 신차’에 선정된 바 있다.

 

키플링어誌는 워싱턴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1947년에 창간되어 2010년 기준 850만부 이상이 발간되는 등 미국에서 금융 관련 전문잡지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특히 자동차 전문 조사 업체와의 연계를 통해 미국 소비자에게 올바른 차량 구매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