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차, 2011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

작성일2011.05.06

조회 1460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한국 바로알기 여행”
현대차, 2011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

 

-재한 외국인 유학생 2천명 초청, 현대차 공장 견학 및 전통문화 체험 등 제공
-09년부터 年2천명씩, 민간 최대 규모의 유학생 대상 한국 알리기 프로그램
-초청 유학생, 전세계에 대한민국 알리는 미래의 민간 외교관 가교 역할 기대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2천명을 대상으로 자사의 공장 견학 및 한국 전통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2011 현대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Hyundai Global Friendship Tour)’를 연말까지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재한 외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경제상과 전통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한국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울 목적으로 현대차가 마련한 것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5백명 이상의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인 전국 45개 대학으로부터 추천 받은 2천명의 외국인 유학생을 이달부터 연말까지 총 12차수에 걸쳐 아산 또는 울산공장으로 초청한다.

 

먼저 중앙대, 상명대, 동국대, 한국외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160명이 4일(수) 현대차 아산공장을 방문해 그랜저와 쏘나타의 생산과정을 견학했다.


공장 견학 후 전통생활양식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아산시 외암민속마을을 방문해 떡메치기, 투호놀이, 전통혼례 등 다양한 전통민속문화를 체험하는 자리도 가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정규 대학에 재학중인 외국인 유학생이 6만 명에 달하지만 정작 이들을 위한 현장감 있는 한국 체험의 기회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행사에 참석한 유학생들이 한국에 대한 이해의 깊이가 더해 지는 것은 물론 나아가 잠재적 미래 대한민국 홍보대사로서 역할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2009년부터 국내 대학에 재학중인 중국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이 같은 체험 기회를 제공해 왔으며, 지난해까지 총 4천여 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이 현대차를 다녀갔다.

 

한편, 현대차는 국가브랜드위원회와 함께 외국인 유학생 및 우리나라 청년을 합해 총 160명의 젊은이들이 한국의 명소를 직접 탐방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세계에 알리는 ‘New Thinking, New Korea 프로젝트 추진 협약식’을 지난달 28일 맺는 등 대한민국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