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저탄소 녹색성장 위한 친환경 사업장 조성 확대

작성일2011.05.26

조회 1646

업계 최초 국내 전 사업장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 획득
현대차, 저탄소 녹색성장 위한 친환경 사업장 조성 확대

 

- 로이드 인증원 통해 국내 공장, 연구소, 본사 등 전 사업장 온실가스 배출 검증
  국내 전 사업장 온실가스 배출량 154만톤, 자동차 1대당 0.884톤 배출
- 공장 온실가스 감축 5개년 계획 우선적 수립 후, 전사적 계획 단계적 수립
- 온실가스 감축 활동의 전사적, 종합적 관리를 통해 녹색성장 기반 구축 강화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6일(목) 양재동 본사에서 현대차 관계자와 로이드 인증원(LRQA)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자동차 업계 최초로 현대차 국내 전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에 대한 배출량 검증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금년부터 시행하는 저탄소 녹색성장기본법에 따른 온실가스 목표관리 운영지침의 일환으로 현대차는 지난 5월 4일부터 25일까지 온실가스에너지 검증기관인 로이드 인증원(LRQA)을 통해 현대차의 국내 3개 공장과 연구시설, 판매거점, 서비스센터, 본사 자가건물 등 전 사업장의 온실가스의 배출량 현황에 대한 검증을 실시했다.

 

LNG 가스, 휘발유, 경유, 등유, LPG 등을 사용함으로써 배출하는 직접배출과 전력, 열 등을 사용함으로써 배출하는 간접배출로 나누어 산정한 결과, 지난 해 현대차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총 154.1만톤으로, 자동차 1대를 만들 때, 대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0.884톤으로 집계됐다.

 

온실가스 배출 영역별로 구분할 경우, 직접배출량은 54만톤으로 전체의 35%, 간접배출량은 100만톤으로 전체의 65%를 차지했다. 이는, 외부 전기 의존도가 높은 자동차 산업 특성상 간접 배출량이 더 높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전 사업장에 걸친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을 바탕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존 활동 강화와 함께 전사적으로 종합적인 관리 방안을 수립해 경제와 환경의 조화로운 발전을 위한 저탄소 녹색 성장 기반을 구축함과 동시에 녹색 기술과 녹색 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올해부터 완성차를 생산하는 울산, 아산, 전주공장 등 국내 3개 공장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 5개년 계획을 우선적으로 수립하고, 연구시설, 서비스센터, 판매거점, 본사 자가 건물 등을 포함하는 전사 온실가스 감축 5개년 계획을 단계적으로 수립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는 ▲에너지 이용 효율 향상 ▲이산화탄소의 포집, 저장, 흡수 등 이산화탄소 감축 기술 도입 ▲신재생 에너지 도입 등 3가지 방향으로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그 동안 지속적인 온실가스 관리 시스템 구축 및 온실가스 배출 저감 활동을 통해 친환경 사업장을 구현하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오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해 국내 공장에서 실시간 온실가스 발생량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GEMS(Greenhouse Energy Management System) 시스템을 개발, 전산화 체계를 구축했다.

 

연구시설에 대해서도 건물 별로 분산된 에너지 자동 제어 시스템의 가동상태 및 에너지 소비량 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에너지 최적관리 시스템을 개발, 도입해 비효율적인 장비를 파악, 최적화함으로써 연간 약 2%의 에너지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외부 소각로에서 발생되는 폐열의 스팀을 울산공장으로 도입해 올해부터 시간당 17.5톤의 스팀을 공급받고 있으며, 이를 통해 연간 5천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난 해 신축한 남양연구소 내 자동차 박물관 건물 지붕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 생산된 전력을 건물 조명과 냉, 난방 에너지원으로 사용함으로써 연간 36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