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차·신세계, 친환경 경영 업무협약(MOU) 체결

작성일2011.06.23

조회 1402

“현대차 - 신세계, 쏘나타 하이브리드 타고 친환경 경영 함께 간다”
현대자동차 - 신세계그룹 친환경 경영 업무협약(MOU) 체결

 

- 신세계그룹 임직원 아반떼ㆍ쏘나타 하이브리드 구매시 30만원 할인 혜택
- 서울 웨스틴호텔 쏘나타 하이브리드 전시 및 썸머 이벤트 경품 차량으로 제공
- 이마트 업무용 차량 금년 내 쏘나타 하이브리드 23대 시범운영 후 전점 127대 교체 예정
- 상호 친환경 관련 업무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 극대화 및 친환경 기업 이미지 제고

 

현대차가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본격적인 인기몰이에 맞춰 신세계그룹과 친환경 경영에 나섰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2일 신세계그룹 본사에서 현대자동차 곽 진 판매사업부장과 신세계그룹 최병용 기업윤리실천사무국장이 함께 한 가운데 친환경 경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에 따라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1년간 신세계그룹 임직원 및 배우자가 아반떼 하이브리드 또는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구매할 경우에 30만원 추가 할인혜택을 제공하고, 쏘나타 하이브리드 차량 1대를 서울 웨스틴호텔에 2개월간 전시 및 ‘친환경 호텔 인증 기념 썸머 이벤트’의 경품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신세계그룹은 국내 친환경차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쏘나타 하이브리드 23대를 금년 내에 구매해 신세계 이마트의 업무용 차량으로 활용한다.

 

내년 이후에는 전국 135개 이마트의 업무용 차량 127대 전체를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교체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서 연간 3억원 가량의 유류비 절감효과는 물론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20톤이나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같은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업무용 차량도입은 신세계그룹 전체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현대차 곽 진 판매사업부장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출시되면서 환경친화적인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제휴를 통해 저탄소 녹색성장에 기여하는 양사의 친환경 기업 브랜드 이미지가 제고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병용 신세계 기업윤리실천사무국장은 “신세계그룹은 이마트에서 국내 최초로 비닐 쇼핑백 미사용, 폐자재를 재활용한 에코백 디자인 공모전 개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며 “그룹의 핵심가치인 친환경 경영을 잘 대변할 수 있는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업무용 차량으로 도입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양사는 이번 쏘나타 하이브리드 구매를 시작으로 저탄소 녹색성장에 관한 정보교류 및 공동 대응을 모색하고 상호 친환경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한 정책적 지원 및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친환경, 고효율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국내 산업계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고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세계 최초의 병렬형 하드타입 시스템 및 차별화된 전용 디자인을 적용한 중형 가솔린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첨단 기술력과 상품성을 입증하며, 지난 5월 출시된 이래 큰 인기를 끌면서 본격적인 하이브리드카 전성시대를 알리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