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수해지역 특별점검 서비스 실시

작성일2011.06.27

조회 2080

현대차, 수해지역 특별점검 서비스 실시

 

- 10월 31일까지 전국 직영서비스센터 및 서비스 협력사 통해 특별점검 실시
- 피해 차량의 엔진, 변속기, 점화장치 무상점검 및 수리비용 50% 할인
 렌터카 사용료 50% 할인, 기본 생필품 지원 및 홈투홈 서비스 등 함께 제공

 

현대차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지역 차량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섰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현대모비스와 공동으로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차량의 신속한 정비지원을 위해 ’수해지역 특별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는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지역에 긴급지원단을 투입하고, 전국 직영서비스센터와 서비스협력사 1,500여개 등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해지역 특별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

 

현대차는 이번 특별점검 서비스를 통해 수해로 인한 피해 차량의 엔진, 변속기, 점화장치 및 기타 전자장치 등에 대해 무상점검을 제공하는 한편, 수리가 필요한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와 서비스협력사 등으로 입고를 안내하고 있다.

 

아울러 수리가 필요한 차량의 경우, 직영 서비스센터나 서비스협력사에서 수리하면 수리비용의 50%까지 할인해 준다. (단, 자차보험 미가입고객 대상 300만원 한도)


특히 현대차는 올해부터 침수차량 고객의 편의를 위해 차량 점검 외에도 무료 세탁 서비스 및 생수·라면 등 기본 생필품 지원을 실시해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차는 최대 10일간 렌터카 사용료의 50%를 지원하며 (단, 자차보험 미가입 고객 대상), 수리 완료 후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차량을 인도해주는 홈투홈 서비스 및 세차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량이 침수됐을 경우 반드시 전원을 차단하고 인근 정비업소에 문의해야 한다"며 "비가 많이 내리는 장마철에는 안전 운행을 위해 전기 계통, 타이어 등을 미리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수해지역 피해차량 관련 문의사항은 고객센터(현대차: ☏080-600-6000, 현대모비스: ☏1588-7278)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에도 추석연휴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지역 차량에 대해 특별 점검서비스를 실시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위해 지속적인 재해 대책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