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쏠라리스, 러시아 수입차 역대 월간 최대 판매 달성

작성일2011.07.08

조회 1180

현대차 쏠라리스, 러시아 수입차 역대 월간 최대 판매 달성

 

- ‘쏠라리스’, 지난 달 1만 833대 판매로 수입차 시장서 3개월 연속 1위 기록
- 현대차, 지난해 대비 판매 2배 증가 ... 러시아 공장 가동율 100% 넘어
- 올 하반기 러시아공장 3교대제 변경 및 생산규모 20만대로 확대 예정

 

현대차의 쏠라리스가 젊고 새로운 스타일을 앞세워 러시아 시장 돌풍에 나서고 있다.

 

유럽기업인협회(AEB)에 따르면 러시아 전략 모델인 ‘쏠라리스(Solaris)’는 월 판매 기준으로 수입브랜드 모델 사상 최대 판매대수를 기록하며, 수입차 시장에서 1위를 기록했다.

 

올해 1월부터 현대차 러시아 공장에서 생산되기 시작해 2월부터 공식적인 판매에 돌입한 ‘쏠라리스’는 지난 달 1만 833대를 판매해 3개월 연속 수입차 모델 중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쏠라리스는 지난 2006년 12월 포드 포커스가 1만 280대 판매되며 기록했던 종전 최고 월간 판매실적을 제치고 러시아 시장에서 역대 수입차 사상 최대 월간 판매대수를 기록했다.

 

또한, 쏠라리스는 올해 초 러시아 자동차 전문지인 클락손(Klaxon)誌가 발표한 ‘골든 클락손 상(Golden Klaxon Award)’에서 소형차 부문 최우수상에 선정되며, 러시아 국민차로 자리잡았다.

 

이 같은 쏠라리스의 판매 호조로 현대차는 지난 달 러시아 시장에서 1만5,131대를 판매했으며, 상반기 누계로는 전년 동기 대비 102% 증가한 6만 7,213대를 판매했다.

 

뿐만 아니라, 쏠라리스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 1월 양산을 시작한 러시아 공장은 1분기에 이미 가동률 100%를 넘기며, 러시아에서 가장 성공적인 외국기업 투자 프로젝트의 하나로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는 8월 중순부터 러시아 공장의 3교대제를 본격 가동할 예정이며, 올해 말에는 현재 15만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20만대 규모로 확대할 예정으로, 쏠라리스의 판매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쏠라리스는 러시아의 춥고 겨울이 긴 환경적 요인과 러시아 특유의 운전문화를 반영한 현지화 전략으로 탄생한 러시아 현지 맞춤형 차량”이라며, “쏠라리스의 성공적인 안착을 기반으로 올해 러시아 수입차 브랜드 1위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