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서울 희망플러스운동 후원

작성일2011.07.21

조회 1277

현대자동차그룹, ‘서울 희망플러스운동’ 후원

 

- 서울시-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저소득층 자립지원을 위한 협력 협약식 가져
- ‘서울 희망플러스통장’에 2012년까지 총 5억원 기금 후원
- 저소득층의 자립에 대한 의지 및 실현 가능성을 높여주는 동반자 역할

 

현대자동차그룹은 서울특별시,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손잡고 저소득층 자립지원을 위한 ‘서울 희망플러스운동’에 동참하기로 하고, 21일(목) 서울시청 별관에서 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현대차그룹이 2012년까지 ‘서울 희망플러스통장’에 후원금 5억원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해, 희망플러스운동에 적극 협력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서울 희망플러스통장은 저소득 가구가 매월 정기적으로 일정액을 저축하면, 그 금액과 동일한 지원금을 민간 후원기업이 서울시와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적립해 주는 저소득층 지원 프로그램이다.

 

이 통장에 가입한 가구는 3년간 매월 5~20만원을 저축해 납입기간이 끝나면, 후원금을 합해 당초 납입금보다 2배 많은 원금과 이자를 받아 주거자금, 소규모 창업자금, 자녀 교육비 등 생활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3억원, 내년 2억원을 합해 2년간 총 5억원의 후원금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후원금이 저소득층 자립에 작으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면서 “무엇보다 참여자의 의지가 이 프로그램 성공의 열쇠인 만큼, 참여 가구의 홀로서기가 성공할 수 있도록 충실한 조력자이자 동반자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오세훈 서울시장, 정진행 현대차그룹 사장, 최찬규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서울 희망플러스통장에 가입한 저소득 가구 중 소규모 창업을 원할 경우, 필요자금을 현대차미소금융재단을 통해 저금리로 대출해 주는 ‘H-희망론’을 작년 12월 서울시복지재단과 협약해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