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소외이웃과 함께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응원

작성일2011.08.12

조회 1050

현대차, 소외이웃과 함께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응원

 

- 대구·울산지역 소외이웃 및 초·중·고등학생 3,000명에게 관람권 제공
- 대회 예매권 총 8만원 이상 구매고객이 8월 말까지 현대차 구입시 20만원 할인혜택
- 성공적인 대회 개최 위해 임직원 거리응원, 가두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 펼칠 것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전국민적인 관심 조성을 위해 소외이웃 대회초청과 신차 할인 이벤트, 거리응원 등 다양한 지원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먼저 현대차는 대회기간 중 대구·울산지역 소외이웃과 초·중·고등학생 등 총3,000여 명에게 세계 최정상급 육상 스타들의 생생한 승부의 현장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구체적으로는 울산마이스터고 등 3개 학교 총 1,400여 명의 학생을 대회에 초청하며, 울산공동모금회 등 사회복지단체와 손잡고 대구·울산지역 저소득 가정 1,600여 명에게도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관람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현대차는 이들에게 중식 및 기념품, 경기장까지의 차량 제공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쾌적한 경기 관람을 위한 최상의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림픽을 제외하고 세계적인 육상 선수들을 한자리에서 보기 쉽지 않다는 점에서 이번 초청행사는 여름 휴가철 상대적으로 소외감을 느낄 수 있는 많은 소외이웃과 초·중·고등학생들에게 즐거운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기간 중에는 현대차 임직원 400여 명이 경기를 관람하고, 육상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대회 마지막 날 마라톤 경기에서는 대구지역 임직원 및 가족 500여명이 거리응원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구지역에서는 전 지점과 대리점에 대회 홍보배너를 설치하고 임직원들은 대구 주요 지역에서 출근길 대구시민을 대상으로 대회 관람과 적극적인 참여를 홍보하는 가두 캠페인도 벌인다.

 

또한 현대차는 인터파크를 통해 대회 예매권을 총 8만원 이상(단, F, S, A석 구매에 한함) 구매한 고객이 8월 31일까지 현대차를 구입할 경우 20만원을 할인해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단 그랜저, 제네시스, 제네시스 프라다, 에쿠스, 포터, 상용차, 법인/영업용 제외)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대구육상세계선수권대회는 2전 3기 끝에 유치한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스포츠 강국으로서의 위상을 알릴 절호의 기회”라며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대회 시작에서부터 종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지원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올림픽·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스포츠 대회로 꼽히며, 이번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전세계 212개국 이상이 참가하고 80억 명 이상이 경기를 시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스프린터의 제왕 우사인 볼트(100m, 최고기록 9초58), 미녀새 옐레나 이신바예바(장대높이뛰기, 최고기록 5m 6cm), 아시아의 스타 류 시앙(110m 허들, 최고기록 12초88) 등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참가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