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해비치 장학금 수여식

작성일2011.08.24

조회 1240

해비치 사회공헌문화재단,

‘2011 해비치 장학금 수여식’ 가져

 

- 기초과학, 문화예술 전공 우수대학생 280명에게 장학금 12억 원 전달
- 수여식 후 현대차 ·기아차 남양연구소 방문해 세계적인 첨단기술 현장 견학
- 해비치 재단 미래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사업 지속적으로 실천할 것

 

해비치 사회공헌문화재단(이사장 이희범, 이하 해비치 재단)은 24일 현대차 계동사옥에서 이희범 재단 이사장, 장학생 대표, 학부모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1년 2학기 해비치 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해비치 재단은 주요대학의 추천을 받은 기초과학 및 문화예술 분야 전공 우수 대학생 280명에게 12억 원의 장학금을 전달하였다.

 

이번 장학금 전달은 지난해 10월 발표된 해비치 재단의 종합교육지원 사업계획의 일환으로 이뤄졌으며 미래 국가발전의 근간이 되는 기초과학 및 문화예술 분야 우수 핵심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수여식이 끝난 후 참석 학생들은 현대차 ·기아차 남양연구소를 방문해 이언구 현대차 ·기아차 수석부사장의 ‘전문기술의 중요성과 창의적인 인재’라는 주제의 특강을 들으며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키우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연구소내 최첨단 시설인 풍동 및 충돌시험장 등을 견학하며 현대차 ·기아차의 세계적인 첨단 기술을 체험하는 시간을 보냈다.

 

해비치 재단 관계자는 “이번 장학금 전달은 대한민국의 미래성장 동력확보와 형편이 어려운 우수학생들이 사회적 인재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지원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비치 재단은 기초과학 및 문화예술 분야 우수 학생 외에도 교통사고 피해가정 자녀, 소년 ·소녀 가장, 천안함 유자녀, 연평도 포격 피해가정 자녀 등 저소득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장학지원을 하고 있으며, 올해는 총 5,500명을 대상으로 110억원의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해비치 재단은 정몽구 회장이 평소의 사회공헌 철학을 실현하기 위해 설립한 재단으로 각계의 신망 받는 전문가들로 사회공헌 위원을 인선하여 공정하고 효과적인 사업시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