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해비치 써니 캠프 개최!

작성일2011.08.24

조회 1037

『2011 해비치 써니 캠프』개최!
해비치 재단,
시골분교 아동 초청 여름캠프 개최

 

- 시골분교 아동 초청해 문화예술 체험 캠프 개최 … 2차에 걸쳐 260명 초청
- 음악, 연극, 국악, 미술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자리 마련
- 해비치 재단,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사업 지속적으로 실천할 것

 

해비치 사회공헌문화재단(이사장 이희범, 이하 해비치 재단)은 1일부터 3일, 8일부터 10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경북 문경 STX리조트에서 시골 분교 초등학생 260명을 초청해 ‘2011 해비치 써니 캠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3번째인 이번 캠프는 여름방학 기간을 이용해 평소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접하기 어려운 낙후 지역 20개 분교 초등학생들이 음악과 연극, 국악, 미술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을 한 자리에서 모두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자리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음악에 대한 느낌을 랩으로 표현하는 음악시간 ▲미술작품 전시와 연계한 연극놀이 ▲서도 민요와 판소리, 타악을 배울 수 있는 국악시간 ▲각 학교 아동들이 참여하는 장기자랑과 레크레이션 등이 있다.


또한 해비치 재단은 문화예술 프로그램 외에도 단체 협동 프로그램도 마련해 타 지역 아이들이 함께 어울리고 소통하면서 서로간 우정을 나누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해비치 재단은 써니캠프 외에도 학기 중에는 ‘해비치 써니 스쿨’을 운영하여 시골 분교를 직접 찾아가서 문화예술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해비치 재단 관계자는 “이번 캠프에서 시골 아이들이 문화예술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갖는 것은 물론 숨겨진 재능 발굴을 통해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키웠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소외 계층 자녀들이 건강한 꿈나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비치 재단은 미래 국가발전을 위해서 무엇보다 인재 양성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저소득 소외계층을 위한 교육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기초과학 및 예술 분야 우수 학생 교육지원, 다문화가정을 위한 교육사업 등 교육과 문화지원을 통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나가고 있다.

 

해비치 재단은 정몽구 회장이 평소의 사회공헌철학을 실현하기 위해 설립한 재단으로 각 계의 신망 받는 전문가들로 사회공헌위원을 인선하여 공정하고 효과적인 사업 시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