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서민경제 지원 위해 미소금융대출 확대 나선다

작성일2011.09.09

조회 1035

 

미소금융재단 올해 출연금 400억으로 늘려
서민경제 지원 위해

미소금융대출 확대 나선다


- 내년 출연금 200억 올해 앞당겨 출연 … 올해 출연금 400억으로 늘어나
- 서민경제 활성화 차원 … 미소금융재단에 2019년까지 2,000억 출연 예정
- 그룹 및 재단 관계자, 재래시장 방문 … 재래시장에서 현장 대출 상담

 

현대자동차그룹은 서민 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대차미소금융재단 출연금을 올해 400억 원으로 대폭 늘리는 한편, 미소금융재단의 서민, 소상공인, 영세 사업자 대출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8일 미소금융재단에 올해 초 200억 원을 출연한 데 이어 추가로 200억 원을 더 출연하여 올해 총 400억 원을 출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영세 사업자들의 경제 상황을 고려해 내년도 미소금융재단 출연 예정분 200억 원을 올해 앞당겨 출연하며, 2019년까지 출연금은 연간 200억씩 총 2천억 원에 달할 예정이다.

 

현대차미소금융재단은 8일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 공영주차장에 차량 상담출장소를 설치해 재래시장 상인들과 함께 서민대출 상품과 미소금융재단의 창업 컨설팅 등 서민과 소상공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상담했다.

 

정태영 현대차미소금융재단 이사장과 정진행 현대차그룹 사장을 비롯한 재단 관계자들도 서울 마포구 월드컵 시장과 망원시장에서 시장 상인들과 함께 재래시장 경기 동향과 재래시장 활성화 지원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와 함께 미소금융재단의 대출상품을 이용하고 있는 상인들로부터 미소금융 대출개선방안, 소상공인을 위한 새로운 경영지원 프로그램 등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소상공인 등 서민경제 활동의 중심이 되는 재래시장 경기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올해 8월 현대차 노사는 임금 및 단체협상에서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명절 선물비 중 일부를 110여 억 원 상당의 재래시장 상품권으로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이달 초에는 각 그룹사별 그리고 협력업체의 사회복지 결연시설에 전달하기 위해 총 7억 원 상당의 재래시장 상품권을 구입했다.

 

현대차미소금융재단은 전국 주요 지역에 13개의 ‘지점’과 재래시장 등 서민경제 활동이 주로 이뤄지는 곳을 직접 찾아가 금융 상담을 진행하는 ‘차량상담출장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북한이탈주민, 화물차운송사업자 등 서민과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맞춤형 대출상품을 개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부터 올해 9월 5일까지 358억 원 규모의 자금이 대출되어 지난해 및 올해 초까지의 400억 원 누적 재원금 대비 기금 지원율 89.5%로 11개 미소금융재단 중 가장 활발한 서민자금 지원활동을 보이고 있다.

 

특히, 200억 원의 내년 출연금을 올해 앞당겨 출연해 현대차미소금융재단을 이용하고자 하는 서민,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더불어 미소금융재단 중 최초로 소상공인을 위한 창업 교육, 경영컨설팅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미소학습원’을 설립하고, 소상공인의 사업성공을 위해 창업에 필요한 모든 노하우를 전수하는 ‘드림실현’ 사업을 펼치는 등 영세 사업자, 서민들을 위한 다양한 경영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