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엑센트 Blue Saver 출시

작성일2011.09.09

조회 1089

“아반떼에 이어 엑센트도 고효율 친환경차로 거듭난다!”
 ‘엑센트 Blue Saver’ 출시

 

- 동급 최초 고급형 ISG 시스템 장착 … 동급 최고 수준 17.7km/ℓ 연비 달성
- 엑센트의 우수한 상품성과 고유가 시대 걸맞는 뛰어난 경제성 겸비
- 고급 안전·편의사양 대거 기본 적용 … 합리적 소비자들에 어필 기대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8일부터 동급 최초로 고급형 ISG(Idle Stop & Go) 시스템을 장착해 연비가 크게 좋아진 ‘엑센트 블루세이버(Blue Saver)’를 출시하고 본격 시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엑센트 블루세이버’에는 차량 시동과 함께 자동으로 작동, 차량 정차시에는 자동으로 엔진을 정지시키고 출발시에는 재시동되는 공회전 제한장치인 ‘고급형 ISG 시스템’이 적용됐다.

 

정지상태에서 반드시 기어를 중립으로 변경한 경우에만 작동하던 기존 ‘기본형 ISG 시스템’을 보완한 ‘고급형 ISG 시스템’은, 별도의 기어 조작 없이도 차량 정지시 브레이크를 밟으면 엔진이 자동으로 정지되고 출발을 위해 다시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면 자동으로 엔진이 재시동되는 등 운전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를 통해 ‘엑센트 블루세이버’는 17.7km/ℓ의 동급 최고 수준 연비를 달성했으며, 특히 가다서다를 자주 반복하는 도심 주행시 ISG 시스템 미장착 차량과 비교해 연비가 크게 개선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현대차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엑센트 블루세이버’는 6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장착했으며, 엔진과 변속기, 공조시스템을 적극적으로 제어하는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갖춰 주행 시 실연비 향상을 돕는다.

 

이외에도 ‘엑센트 블루세이버’는 운전자가 차량을 제어하기 힘든 상황에서 각 바퀴의 제동력을 독립적으로 제어하여 최적의 주행안전성을 확보해주는 ‘차체자세제어장치(VDC)’와 언덕길 정차 후 재출발시 차량의 밀림을 방지하는 ‘경사로밀림방지시스템(HAC)’을 기본 적용하는 등 첨단 안전 사양을 확대 적용했다.

 

또한 ▲간단한 버튼 조작으로 시동을 켜거나 끌 수 있는 버튼 시동 & 스마트 키 시스템 ▲시인성을 높여주면서 주행 중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 편의성을 증대시킨 슈퍼비전 클러스터 등 운전자가 선호하는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해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동급 최고의 상품성과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으로 인기몰이 중인 기존 엑센트의 명성에 고유가 시대에 걸맞는 뛰어난 경제성과 친환경성이 더해져 합리적 선택을 추구하는 많은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엑센트 블루세이버(Blue Saver)’의 판매가격은 ▲4도어(4 Door) 모델이 1,580만원 ▲ 위트 5도어(Wit 5 Door) 모델이 1,61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