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美 의회, 사회공헌 파트너로 현대차 초청

작성일2011.09.26

조회 979

美 의회, 사회공헌 파트너로 현대차 초청


- 美 의회 소아암 코커스, 23일 민간 기업 최초로 현대차 공식 초청
   … 소아암 퇴치 위한 현대차의 13년 사회공헌 노력 인정
- 현대차, `호프 온 휠스` 프로그램으로 98년부터 소아암 퇴치 활동
 … 98년부터 올해까지 소아암 치료 연구에 4,300만 달러 지원
- 현대 소아암 연구센터 설립 … 장기적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발전

 

美 의회가 소아암 퇴치를 위한 사회공헌 행사에 민간 기업 최초로 현대차를 초청했다.

 

이는 현대차가 미국 현지에서 13년간 지속적으로 펼쳐온 소아암 퇴치를 위한 사회적 기여를 미 의회가 공식 인정한 것으로, 미 정가를 비롯한 미국 사회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美 의회가 민간 기업인 현대차를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공식 파트너로 초청한 것은, 1986년 미국에 진출한 현대차의 현지화 노력이 높이 평가된 것으로 분석된다.

 

美 의회 하원의원 77명으로 구성된 소아암 코커스(Child Cancer Caucus : 소아암 의원모임)는 23일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소아암 퇴치를 위한 연례행사를 개최했다.


소아암 코커스는 소아암환자 조기 지원의 필요성과 치료 사례를 발표하고 지원을 위한 입법을 논의했으며, 현대차의 소아암 치료 지원 프로그램인 `호프 온 휠스`를 소개하고 소아암 치료 지원에 힘써온 현대차에 감사를 표했다.

 

이 행사에는 소아암 코커스의 공동 의장인 마이클 맥콜(Michael MacCaul) 하원의원(공화당, 텍사스주) 및 크리스 밴 홀렌(Chris Van Hollen) 하원의원(민주당, 메릴랜드주)을 비롯한 소아암 모임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으며, 의사협회를 비롯한 관련 단체 및 정부 관계자, 주미 한국대사관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차에서는 16명의 미국 딜러 대표와 존 크라프칙(John Krafcik)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호프 온 휠스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완치 사례를 공개했다.

 

또한, 현대차의 지원을 받아 소아암을 이겨낸 브리아나 양(Brianna Commerford, 13세, 뉴저지주)이 참석해 완치까지의 경험을 얘기하고 현대차에 감사를 표했다.

 

소아암 코커스의 의장인 마이클 맥콜 의원은 현대차의 호프 온 휠스를 소개하며, "현대자동차가 미 의회 소아암 코커스와 뜻을 같이하여 소아암 치료를 돕는 활동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HMA 존 크라프칙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차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기업으로서 위상에 맞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행사에 참석한 조지타운대학병원 소아혈액종양분야 최고책임자인 아지자 사드 박사(Dr. Aziza Shad)도 "현대차와 같이 자동차회사가 소아암 근절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이러한 지원이 없었다면 현재 진행중인 `Cooking for Cancer` 같은 소아암 치료 연구 프로그램이 성공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밝혔다.

 

호프 온 휠스는 HMA의 소아암 치료 지원 프로그램으로 98년부터 소아암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연구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다.

 

현대차는 호프 온 휠스를 통해 98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300만 달러(한화 약 270억원)를 후원했다.

 

올해도 5월 캘리포니아주의 소아 병원(Children`s Hospital in Orange County, California)에 1,000만 달러(한화 약 120억원)를 후원해 현대 소아암 연구센터 (Hyundai Cancer Institute)를 설립했고, 9월에만 71개 의료기관에 10만 달러씩 총 710만 달러(약 80억원)를 지원하는 등 총 2,000만 달러(약 230억원)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이로써 현대차 호프 온 휠스를 통해 지원되는 금액은 올해까지 총 4,300만 달러(약 500억원)에 달한다.

 

호프 온 휠스는 현대차 미국 딜러들이 신차 판매시 대당 일정금액(14불씩)을 적립하여 조성한 펀드에 현대 미국판매법인의 기부금을 더해 공동 기금 형태로 운영되고 있으며, 현대차의 800여개 미국 딜러들이 모두 참여하고 있다.

 

현대차는 향후 호프 온 휠스를 현대차만의 특화된 사회공헌 활동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미국 사회에 전달할 수 있었다"며, "현대차의 브랜드는 물론 한국의 이미지를 더욱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아암 코커스는 2009년 결성된 의원모임으로 현재 총 77명의 하원의원이 소속되어 있으며, 매년 연례행사를 통해 소아암환자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주미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소아암 코커스는 왕성한 활동을 바탕으로 영향력을 갖춘 의원모임"이라며, "미국 의회에 우리 기업이 좋은 인상을 심어줌으로써 양국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