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글로벌 빈곤퇴치 캠페인

작성일2011.10.17

조회 967

전 세계 임직원 세계 빈곤 퇴치 위해 팔 걷어
32개국 글로벌 사업장 글로벌 빈곤퇴치 캠페인 동시전개

 

- UN이 제정한 세계 빈곤 퇴치의 날을 맞아 ‘화이트밴드 캠페인’ 참여
- 세계 32개국 52개 사업장 임직원 화이트밴드 착용 및 모금 활동 전개
- 국내에선 ‘한끼 나눔 운동’, ‘움직이는 희망 콘서트’ 등 다양한 활동 펼쳐

 

현대자동차그룹은 세계 빈곤퇴치의 날(10월17일)을 맞아 전세계 사업장에서 빈곤퇴치를 위해 ‘현대차그룹 2011 글로벌 빈곤퇴치 캠페인  · 화이트밴드 캠페인’을 동시에 전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60년만의 기근으로 소리 없는 재앙을 맞은 동아프리카에 긴급 구호 식량을 지원하고, 전 세계 임직원과 시민모금을 통해 글로벌 나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실시된다.

 

글로벌 기업으로서 세계 시민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실시하는 ‘현대차그룹 2011 글로벌 빈곤퇴치 캠페인’은 ▲ 현대차그룹 임직원의 빈곤국 아동 돕기 모금 활동 및 빈곤퇴치 캠페인 ▲임직원 ‘한끼 나눔 운동’ 동참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 ‘빈곤퇴치 걷기대회’ ▲시민 모금활동 및 ‘움직이는 희망 콘서트’ 등으로 이루어지며, (사)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와 함께한다.

 

우선 미국, 독일, 중국, 인도, 호주, 캐나다, 말레이시아 등 현대차그룹의 32개국 52개 사업장에는 ‘화이트밴드 캠페인’에 동참하는 의미로 각 나라의 사옥에 빈곤퇴치 슬로건을 쓴 현수막과 포스터를 내건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각 국 임직원들은 손목에 화이트밴드를 착용하여 캠페인에 동참하고, 각 나라의 특성에 맞추어 음식 기부활동, 자원봉사, 고객 대상 모금 캠페인 등의 빈곤퇴치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임직원, 대학생, 시민 등을 대상으로 동아프리카 구호식량 기금 마련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빈곤퇴치의 날인 10월 17일에는 본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점심식사 대신 간편식으로 식사를 대체하고 나머지 금액을 기부하게 하는 ‘한끼 나눔 운동’을 전개하며, 이를 통해 직원 한 명당 어린이 한 명의 5일치 식량을 지원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이 행사를 통해 임직원들의 작은 희생이 난민촌 어린이에게 5일치의 식량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적극 홍보해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임직원들의 나눔 정신을 고취할 예정이다.

 

더불어 임직원 대상 사옥 내 모금함을 마련하고, 온 · 오프라인 모금 채널을 운영하며 나눔 정신을 강화하고 자발적 기부를 독려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대학생 봉사단인 해피무브 글로벌청년봉사단 5백여 명은 10월 24일부터 28일까지 전국 주요 9대 도시 대학교에서 대학생 대상 ‘빈곤인식 개선 활동’을 펼치고, 11월 5일에는 상암동 노을공원에 모여 ‘빈곤퇴치 걷기 대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10월28일에는 서울 시내 중심가(종로, 명동일대) 시민들을 대상으로 ‘움직이는 희망콘서트  ·  Moving the World Together’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인기가수 UV가 동아프리카의 희망을 노래하며 동아프리카의 빈곤 실상을 알리고, 구호식량을 위한 모금활동을 하는 것으로, 특수 제작된 이동식 무대를 활용해 더 많은 시민들이 동참할 수 있게 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구촌 빈곤 퇴치를 위한 화이트밴드 캠페인’을 2007년부터 5년째 후원하며 동참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함께 움직이는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중국 사막화 방지를 위한 초지조성 사업인 ‘현대 그린존’, 우즈베키스탄, 에티오피아 등의 소외 이웃 무료 진료를 돕는 ‘모바일 클리닉’, 인도 빈곤 아동을 위한 기숙사 지원 및 책걸상 기증, 러시아에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버스 기증, 남미에서의 조림 활동, 아프리카 빈곤국가의 학교 시설 보강 및 장학금 지원 등 세계 곳곳에서 환경과 빈곤, 안전 등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