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i40, 2011 유로카바디 어워드 수상

작성일2011.10.24

조회 980

 

차체 기술력 세계 최고수준 입증
현대차 i40 ‘2011 유로카바디 어워드’ 수상

 

- ‘2011 유럽 차체기술 컨퍼런스’에서 …  글로벌 메이커들 제치고 1위
- 참가 첫 해 1위 등극 및 아시아 자동차 메이커 최초 1위 수상 기록
- 차체구조, 고장력 강판, 유연 생산기술 등 현대차의 차체 신기술 높은 평가

 

현대차 i40가 자동차의 본고장 유럽에서 벤츠, 폭스바겐 등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을 제치고 세계 최고의 차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현대자동차㈜는 유러피언 프리미엄 신중형 i40가 세계적 차체기술 컨퍼런스 중 하나인 ‘오토모티브 서클 인터내셔널 (Automotive Circle International)’이 주관하는 ‘2011 유럽 올해의 차체 기술상 (유로카바디 어워드, EuroCarBody Award)’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오토모티브 서클 인터내셔널’은 매년 차체 신기술 교류 및 전시회인 ‘유럽 차체기술 컨퍼런스(EuroCarBody Conference)’를 개최하고 있으며, 차체 분야 전문가들이 심사평가하는 ‘유럽 올해의 차체 기술상(유로카바디 어워드)’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2011 유럽 차체 기술 컨퍼런스’는 현지시간 18일부터 20일까지 독일 바드 나우하임(Bad Nauheim)에서 진행되었으며, 현대차, 아우디, 벤츠, BMW, 폭스바겐, 오펠, 포드, 레인지로버, 닛산, 마쓰다 등이 출품한 10개의 차체 기술 후보작들 중 가장 안전하고 우수한 자동차 차체를 평가하는 자리를 가졌다.

 

차체 기술 관련 세계적 전문가 550여 명이 참여한 ‘2011 유럽 올해의 차체 기술상’ 평가에서 현대차 i40는 제품기술, 생산기술, 소비자 가치 등의 평가 부분에서 우수한 점수를 얻어 자동차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아우디 A6(2위), 벤츠 B클래스(3위) 등을 제치고 당당히 1위에 올랐다.

 

현대차 i40는 고장력 강판 소재 적용, 차체 연결구조 개선 등을 통해 경량화에 성공했으며, 차량 충돌시 충격 여파를 효과적으로 흡수해 안전성을 높인 차체 신기술들이 참여한 전문가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생산기술 분야에서는 다차종 생산이 가능한 유연 생산시스템, 고속 2중 점용접 시스템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하여 전체 평가 항목 중 최고 점수를 받아, 현대차의 생산기술력이 세계 최고임을 입증했다.

 

특히 현대차는 ‘유럽 차체 기술 컨퍼런스’ 행사에 올해 처음으로 참가해, 참가 첫 해 1위를 기록한 최초의 자동차 메이커가 되었으며, 아울러 아시아 자동차 메이커로는 최초로 유럽 차체 기술상 1위에 오른 기록을 동시에 수립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벤츠, BMW, 아우디, 폭스바겐 등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 메이커들이 참여한 세계적 차체 기술 평가에서 현대차의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라며 “자동차의 모든 부품을 지탱하고 탑승자 보호에도 영향을 미치는 차체 기술력의 중요성을 감안해 보다 진보된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더욱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은 ‘유럽 차체 기술 컨퍼런스 (EuroCarBody Conference)’ 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차체기술 관련 컨퍼런스로 BMW, 벤츠, 아우디, 폭스바겐 등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이 차체 관련 신기술을 출품하고 논의하는 자리다.

 

이 행사에서는 매년 전세계 차체기술 전문가들이 직접 평가해 올해 최고의 차체기술력을 가리는 ‘유럽 올해의 차체 기술상(EuroCarBody Award)’을 발표하고 있으며 아시아 메이커로는 지난해 도요타 렉서스 2인승 쿠페 LFA가 2위를 기록한 바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