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정몽구 회장, 자동차 업계 아시아 최고의 CEO 선정

작성일2011.11.30

조회 1004

정몽구 회장, 자동차 업계『아시아 최고의 CEO』선정

 

- 오토모티브 뉴스誌 선정, ‘2011년 자동차 업계 아시아 최고의 CEO’에 선정
-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현대차 · 기아차의 비약적 성장 이끈 능력과 공로 인정 받아
- 작년에 이은 2년 연속 ‘아시아 최고 CEO’ 선정으로 한국 자동차 산업 위상 높여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품질경영을 앞세운 비약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2년 연속아시아 최고의 CEO에 선정됐다.

 

현대차그룹(회장 정몽구)은 28일(현지시간) 정몽구 회장이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현대차 · 기아차의 브랜드 파워를 비약적으로 향상시킨 능력과 공로를 인정받아, 美 유력 자동차 전문지인 ‘오토모티브 뉴스(Automotive News)’誌가 발표하는 ‘2011년 자동차 업계 아시아 최고의 CEO’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오토모티브 뉴스誌는 매년 자동차 업계의 ‘올스타(All-Stars)’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는 2010년 7월부터 2011년 6월까지의 성과를 기준으로 오토모티브 뉴스 기자와 편집인들이 각 부문별로 엄격히 평가해 최종 수상자를 발표했다.

 

특히 자동차가 생산되는 북미, 유럽, 아시아 등 3개 지역별로 나눠 경영능력이 탁월한 자동차 업계의 경영인을 발표했는데, 아시아에서는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이, 북미에서는 세르지오 마르치오네(Sergio Marchionne) 크라이슬러 그룹 CEO가, 유럽에서는 마틴 빈터콘(Martin Winterkorn) 폴크스바겐 그룹 회장이 각각 최고의 CEO로 선정됐다. 

 

이로써 정몽구 회장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일본 업체를 제치고 ‘자동차 업계 아시아 최고의 CEO’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음으로써, 한국 자동차 산업의 위상을 새롭게 세웠다.

 

오토모티브 뉴스誌는 “정몽구 회장은 강한 추진력으로 한 때 업계의 놀림감이었던 현대차와 기아차를 일본과 미국 경쟁사 모두가 두려워하는 글로벌 강자로 키웠다”며, “특히 단순히 물량을 늘리는 방식이 아니라 품질, 기술력, 디자인 등의 분야에서 뼈를 깎는 노력을 통해 이런 성과를 달성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또한 이 잡지는 “에쿠스와 같은 모델은 현대차 브랜드를 최고의 럭셔리 세단 부문에 올려 놓았으며, 쏘나타와 같은 대중적 모델은 업계 최고의 상을 받으며 고객에게 최고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회장이 이번 수상을 통해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전문 경영인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했음은 물론, 현대차 · 기아차가 글로벌 톱 자동차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기업으로 성장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발표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 매년 뛰어난 품질과 디자인을 바탕으로 판매를 확대하고 있는 현대차 · 기아차의 성장도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몽구 회장은 작년에도 글로벌 업체들이 고전하는 가운데 글로벌 판매와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현대차 · 기아차의 브랜드를 더욱 강력하게 만든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오토모티브 뉴스誌의 ‘2010년 자동차 업계 아시아 최고의 CEO’에 선정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작년 1월에는 미국의 대표적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誌가 “자동차업계 최고 강자(The Toughest Car Company of Them All)”라는 제목의 표지기사를 통해 정몽구 회장의 품질경영과 공격적이면서도 신속한 의사결정 등 현대차 성공의 핵심 요인에 대해 대대적으로 보도했으며, 작년 12월에는 미국의 유력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선정하는 `2011년 자동차 업계 파워 리스트 50인`에서 5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