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1 동경 모터쇼 참가 , 신형 유니버스 일본 최초 공개

작성일2011.12.01

조회 862

2011 동경 모터쇼 참가 , 신형 ‘유니버스’ 일본 최초 공개

 

- 신형‘유니버스’공개…한층 고급스러워진 디자인에 첨단 편의사양 대거 적용
- 일본 內 판매/정비 네트워크 강화 및 시승행사 등 현지 밀착 마케팅 전개
- 현대차, 향후 상용 모델 추가 투입으로 일본 상용차 시장 공략 확대해나갈 것

 

현대차가 동급 최고의 상품성으로 대형버스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신형 ‘유니버스’를 일본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30일 일본 동경의 국제박람회센터에서 개막된 ‘제42회 2011 동경 모터쇼(The 42th Tokyo Motor Show 2011)’에서 프리미엄 대형버스인 신형 ‘유니버스’를 일본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현대차는 상용사업 담당 최한영 부회장 등 회사 관계자와 현지 기자단 및 고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유니버스’의 공개 행사를 가졌으며, 행사기간 동안 총 180㎡(약 55평)의 전시공간에 신형 ‘유니버스’ 1대를 전시하고 현대 상용차의 우수한 품질과 성능을 관람객들에게 널리 알릴 계획이다.

 

현대차 최한영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유니버스는 자국산 선호로 수입 업체의 진입이 힘든 일본 대형버스 시장에 2009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약 200대 가까이 판매되며 이미 인정을 받고 있는 모델”이라며 “이번에 고품격 외관과 동급 최고의 경쟁력을 갖춰 새롭게 선보인 신형 ‘유니버스’가 판매 및 정비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일본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초 국내 시장에 최초로 공개된 신형 ‘유니버스’는 웅장함과 세련미를 더한 외관 디자인과 고객의 안전하고 편안한 운행을 돕는 각종 신기술을 대거 도입해 국내 대형버스 고객들의 높은 눈높이를 만족시키며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신형 ‘유니버스’의 외관은 전 · 후면의 스포일러와 가니쉬를 볼륨감 있고 세련되게 디자인하고, 클리어 타입의 헤드램프와 안개등을 신규 적용해 한층 역동적이며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완성했다.

 

뿐만 아니라 LED 파노라마 램프와 무드 램프 등을 통해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서는 창조적이고 화려한 실내 공간을 연출했으며, 일본 고객의 현지 요구사항을 반영해 기존 라인업(29/41/47/57인승) 외에 59인승 모델을 추가 운영하고 ‘우등 독립 시트’를 적용해 고객이 개개인의 독립적인 공간에서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계기판에 뛰어난 시인성의 LC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각종 주행정보와 고장진단 등을 통합 제공하는 ‘멀티 디스플레이’ ▲언덕길 운행시 차량 밀림을 방지해 주는 ‘언덕길 발진 보조 장치(E.H.S, Easy Hill Start)’ ▲운전자에게 연비 운전 상태를 알려줘 최적의 경제 운전을 가능하게 해주는 ‘에코 드라이빙 시스템’ 등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적용해 고객 만족을 극대화했다.

 

특히 신형 ‘유니버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일본의 배기가스 규제인 ‘포스트 신장기(新長期)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시키며 우수한 연비효율과 친환경성을 달성했다.

 

신장기 규제 이후 도입되는 일본의 ‘포스트 신장기 배기가스 규제’는 유럽이 향후 도입할 예정인 ‘유로6’에 준하는 규제로, 국내에 도입된 ‘유로5’ 배기가스 규제보다도 더욱 엄격하다.

 

현대차는 신형 ‘유니버스’의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일본 내 판매 및 정비 네트워크를 전국적으로 재정비하고, 주요 거점별 순회 전시와 가망고객을 대상으로 한 제품 설명회 및 시승행사 등 다양한 현지 밀착형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신형 ‘유니버스’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을 바탕으로 향후 대형트럭 등 상용 모델을 추가로 투입해 일본 상용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고, 나아가 한국 상용차의 우수한 품질과 뛰어난 기술력을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세계 5대 모터쇼 중 하나로, 올해로 42회째를 맞이한 이번 동경 모터쇼는 ‘자동차가 세상을 변화시킨다(Mobility Car Change The World)’라는 주제 하에 총 33개의 완성차 업체가 참여해 차량 및 각종 신기술을 선보이며, 이달 11일까지 일반인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러시아 타타르스탄 자치 공화국의 수도 카잔시(市)에서 개최되는 ‘2013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에 유니버스 340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지난달 말 체결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 지역에 차량 품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브랜드 인지도 또한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