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경기 · 인천 청년소셜벤처 경진대회 후원

작성일2011.12.16

조회 859

현대차와 ‘함께 움직이는 세상’을 위한 새로운 생각
경기 · 인천 청년소셜벤처 경진대회 후원


- 경기 · 인천 지역 우수 청년 사회적 기업가 발굴 및 육성 위해 마련
- 15일, 성남서 14개 청년소셜벤처팀 사회적 기업 아이디어 경합 벌여

 

현대차가 청년실업 문제 해소와 사회적 기업 활성화를 위해 소매를 걷어붙였다.

 

현대자동차㈜는 경기 · 인천지역 우수 사회적 기업가를 발굴하고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15일(목) 성남산업진흥재단(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소재) 대강당에서 열린 ‘경기 · 인천 청년소셜벤처 경진대회’를 후원했다.

 

현대차가 후원하는 ‘경기 · 인천 청년소셜벤처 경진대회’는 정부의 ‘청년 사회적 기업 육성 사업’의 일환으로 우수한 사회적 기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창업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고자 마련되었다.

 

15일(목) 경기 · 인천 지역 예비 청년 사회적 기업가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경기복지재단,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가천대학교, 유한대학교, 중앙대학교에서 참가한 34개 팀 중 서류 심사를 통과한 14개 팀이 참가해 각자의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이번 대회에 발표된 아이디어는 사회적 기업 전문가 7명 및 관련 분야를 전공하는 학생 50명으로 구성된 청중 평가단의 심사를 통해 본상 입상 6개 팀과 특별상 입상 9개 팀이 선정되었으며, 현대차는 입상한 팀에 총 2,000만원의 포상금을 수여했다.

 

‘10대를 위한 교육과 생활을 주제로 한 잡지`를 발간한다는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한 ’MODU’팀은 사업의 실현가능성, 참신성, 사회적 가치 및 기업가적 자질 등의 평가 항목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최우수상인 체인지메이커(Changemaker)상을 수상했다.

 

 ‘MODU’팀의 팀장 권태훈 씨(26세, 서울대)는 “이번 대회를 통해 다른 경쟁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자극도 받고 전문가들의 조언도 받아 사업 아이디어를 보완하고 발전시킬 수 있었다”며 “언젠가는 우리가 직접 구상한 사회적 기업을 실제로 성공시킬 것”이라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대회에 출품된 사업 아이디어들은 모두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가능성을 가지고 있었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새로운 생각과 가능성’을 지닌 청년 사회적 기업가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청년실업 문제 해소와 사회적 기업 활성화를 위해 청년 사회적 기업가 양성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지난 10월에는 서울 서초구에 ‘서초창의허브 청년 사회적 기업가 양성센터’를 개소해 400명의 청년 사회적 기업가를 양성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