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반떼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작성일2012.01.10

조회 724

아반떼, ‘북미 올해의 차’ 선정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발표…제네시스 영광 재현

 

- 2009년 제네시스‘북미 올해의 차’선정에 이어 아시아 업체 최초로 2회 수상
- 지난해 북미시장서 역대 최다 연간판매 기록…품질 · 연비 · 디자인 등 팔방미인
- 현대차 품질 경영활동 강화로 현지 판매 가속화 추진


제네시스에 이어 이번에는 아반떼가 북미 올해 최고의 차에 올랐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9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2 북미 국제오토쇼(NAIAS,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아반떼가 ‘2012 북미 올해의 차(The North American Car of the Year)’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아반떼는 지난 ‘2009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프리미엄 세단 제네시스에 이어 한국차로는 두 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으며, 현대차는 미국 브랜드를 제외하고 벤츠와 함께 가장 많은 2개 차종을 ‘북미 올해의 차’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북미 올해의 차(The North American Car of the Year)’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한 해 동안 출시된 신차 또는 실질적으로 변경된 차 중 연간 5천대 이상 판매되는 모델을 대상으로 품질, 디자인, 안전도, 핸들링, 주행 만족도 등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그 해 최고의 차를 선정하는 북미 최고의 자동차 상이다.

 

이번 ‘2012 북미 올해의 차’에서는 수 십대의 신차 및 변경모델 중 1차 선정된 17개 차종이 1차 투표를 거쳤으며, 현대차 아반떼, 포드 포커스, 폭스바겐 파사트 등 3개 차종이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2010년 말에 미국시장에 출시돼 지난해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한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는 지난 해 총 17만 2,669대가 판매되며, 미국시장에서 역대 연간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2010년 말부터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생산되기 시작한 아반떼는 ‘Made in U.S.A’ 모델로 물량 공급이 확대되면서 판매가 더욱 늘어났다.

 

캐나다 시장에서도 아반떼는 지난해 총 3만 4,683대가 판매되며, 캐나다 전체 승용차 시장에서 혼다 씨빅, 마쯔다의 마쯔다3, 도요타
코롤라에 이어 4번째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러한 아반떼의 높은 인기는 품질경쟁력을 기반으로 높은 연비와 뛰어난 디자인이 고객들에게 어필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국의 소비자 전문지인 컨슈머리포트(Consumer Report)誌는 지난해 4월 특집호에서 발표한 ‘2011년 차급별 최고 차량(Top Picks)’에 아반떼를 소형 승용(Small car) 부문 ‘최고 차량(Top Picks)’에 선정한 데 이어 5월호에서는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쉐보레 크루즈, 폭스바겐 제타, 사이언TC의 품질비교 평가결과를 게재하면서 아반떼를 가장 우수한 소형차로 꼽았다.

 

또한,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誌(Motortrend)는 지난 해 5월 발표한 ‘준중형차 비교평가’(Comparison: Best-Selling Compact Sedans)’에서 도요타 코롤라, 혼다 시빅, 포드 포커스 등 준중형급 8개 차종 중 아반떼를 1위로 선정했다.

 

뿐만 아니라, 아반떼는 2010년 11월 ‘오토모티브 리스 가이드社’(Automotive Lease Guide, ALG社)의 3년 후 잔존가치 평가에서 62%의 높은 평가를 받으며 준중형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 높은 내구품질을 자랑했다.

 

이 밖에도 아반떼는 미국의 자동차 시장조사업체 ‘트루카닷컴(TrueCar.com)’에서 발표한 ‘연비가 우수한 10대 차종’에 비(非)하이브리드 차종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됐으며, 지난해 5월에는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로부터 ‘2011 최고 안전 차량(Top Safety Pick)’으로 선정됨으로써 연비와 안전품질 면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한편, 올해로 19번째를 맞이하는 ‘북미 올해의 차’에는 그 동안 미국 자동차 메이커가 10회(크라이슬러 4회, GM 4회, 포드 2회), 유럽 자동차 메이커가 4회(벤츠 2회, 폭스바겐, 미니 각 1회), 일본 자동차 메이커가 3회(도요타, 혼다, 닛산 각 1회) 선정됐으며, 한국 자동차 메이커는 현대차가 유일하게 2회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