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2 美 디트로이트 모터쇼 참가

작성일2012.01.10

조회 685

 

현대차, 2012 美 디트로이트 모터쇼 참가
현대차, 벨로스터 터보 최초 공개

 

- 기존 모델에 1.6 감마 터보 GDi와 6단 변속기 탑재로 동력성능 대폭 강화

- 라디에이터 그릴, 듀얼 머플러 등의 디자인 차별화로 고성능 이미지 강조

- 3.8 GDi 엔진과 개선된 2.0 TCI 엔진 탑재한 제네시스 쿠페 개조차 북미 최초 공개

- 올해 미국 스포츠 쿠페 시장 공략 …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 향상 선봉 나서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9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2 북미 국제오토쇼(NAIAS,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벨로스터 터보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제네시스 쿠페 개조차를 북미 최초로 공개했다.

 

세계 최초로 선보인 벨로스터 터보 모델은 기존 벨로스터 모델에 강력해진 심장과 더욱 스포티한 이미지를 더해 제네시스 쿠페와 함께 미국 스포츠 쿠페 시장을 공략할 첨병 모델이다.

 

벨로스터에 처음으로 탑재되는 1.6 감마 터보 GDi 엔진은 직분사 시스템과 함께 연소실의 배기통로가 2개로 나뉜 트윈 스크롤 터보차저를 적용해 최고출력 201HP(환산기준 204ps), 최대토크 195lb.ft(환산기준 27.0kg.m)의 동력성능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벨로스터 터보 모델은 기본 모델과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고성능의 이미지를 강조했다.

 

벨로스터 터보 모델의 전면부는 기존 벨로스터에 비해 보다 커지고 대담해진 육각형의 헥사고날 그릴을 적용했으며, 후면부는 기존 중앙에 위치한 사각형 모양의 듀얼머플러 대신 원형의 듀얼머플러를 적용한 신규 디자인의 리어범퍼로 보다 공격적인 모습으로 완성했다.

 

특히, 원형의 듀얼머플러는 신규 흡기 매니폴드와 함께 보다 강력한 엔진 사운드를 발생시켜 운전하는 재미를 더했다.

 

이와 함께 북미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제네시스 쿠페 개조차는 더욱 공격적이고 고급스러워진 내외관 디자인과 동급 최고수준의 동력성능을 통해 프리미엄 스포츠 쿠페로 재탄생했다.

 

2013년형 제네시스 쿠페로 선보인 이 모델은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한 과감한 디자인에 헤드램프 및 리어 콤비램프, 입체감 있는 후드어퍼 그릴 등 각 부분에 고급스러움을 더해 고성능의 스포츠카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또한, 직분사 엔진인 3.8 람다 GDi 엔진과 개선된 세타 2.0 TCI 엔진을 탑재하고 후륜구동형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동력성능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3.8 모델은 기존 다중분사방식 대신 직분사 시스템을 적용한 3.8 람다 GDi 엔진을 적용해 최대출력 348HP(환산기준 353ps), 최대토크 295lb.ft(환산기준 40.8kg.m)의 동력성능을 달성했다.

 

개선된 세타 2.0 TCI 엔진을 적용한 2.0 모델 역시 터빈에 이르는 배기구가 2개인 트윈 스크롤 터보 방식을 적용하는 등 엔진 성능 향상을 통해 최대출력 274HP(환산기준 278ps), 최대토크 275lb.ft(환산기준 38.0kg.m)의 동력성능을 달성했다.

 

이 밖에도 스티치 라인을 제봉하는 공법을 적용한 크래쉬패드 디자인과 센터페시아 중앙에 엑셀페달 개도율, 엔진토크, 엔진오일 온도 등의 정보를 아날로그 방식으로 보여주는 아날로그 멀티게이지 등을 적용해 보다 고급스러워진 내부디자인을 구현했다.

 

이 날 새롭게 선보인 벨로스터 터보 모델은 올 여름경부터, 2013년형 제네시스 쿠페는 상반기 중 미국시장에 본격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총 14,645ft²(약 1,361m², 412평)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에쿠스, 제네시스,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비롯한 완성차 15대와 친환경차 2대, 감마 1.6 터보 GDi 엔진 등 엔진 3종 등을 선보였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