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2 시카고 모터쇼 참가

작성일2012.02.09

조회 447

현대차, 2012 美 시카고 모터쇼 참가
엘란트라 삼총사로 북미 준중형 시장 공략 강화

 

- 엘란트라 기반으로 2도어의 스포티한 디자인 강조한 엘란트라 쿠페 최초 공개
- 디자인, 기능성, 경제성 고루 갖춘 해치백 모델, 엘란트라 GT 북미 최초 공개
- 올해 상반기 엘란트라 쿠페, 하반기 엘란트라 GT 미국시장 본격 판매 계획
- 엘란트라와 차별화 통한 다양한 고객층 흡수로 미국 준중형 시장서 우위 강화
- 쏘나타와 엑센트,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 어워드에서 차급별 최고 차량 선정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8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맥코믹 컨벤션 센터(McCormick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12 시카고 모터쇼(2012 Chicago Auto Show)』(이하 ‘시카고 모터쇼’)에서 엘란트라 쿠페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엘란트라 GT(국내명 i30)를 북미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2012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미국시장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있는 준중형 세단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에 이들 신 모델을 추가 투입해 준중형 시장에서 우위를 더욱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이 날 존 크라프칙(John Krafcik)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차의 놀라운 성장을 이끈 모델 중 하나인 엘란트라는 ‘2012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아주 훌륭한 세단이지만 고객 모두가 세단만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오늘 2가지 새로운 형태의 엘란트라를 선보임으로써 참신한 해결책을 내놓게 됐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로 선보인 엘란트라 쿠페 모델은 기존 엘란트라 4도어 모델(국내명 아반떼)을 기반으로 한 2도어 쿠페 모델로 4도어 모델과는 차별화된, 보다 스포티함을 강조한 디자인을 앞세워 젊은 고객층을 공략할 모델이다.

 

엘란트라 쿠페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에 헤드램프부터 곧게 뻗어나가는 벨트라인과 부드럽게 흐르는 듯한 루프라인으로 보다 날렵한 스포츠 쿠페 형태의 외관 디자인을 구현했다.

 

엘란트라 쿠페에는 1.8 누우 엔진과 함께 6단 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148HP(환산기준 150ps), 최대토크 131lb.ft(환산기준 18.1kg.m)의 동력성능을 구현했다.

 

특히, 엘란트라 쿠페는 현대차의 우수한 패키징 기술력을 바탕으로 날렵한 쿠페형 디자인에도 넓은 실내공간을 창출했으며, 스포티한 주행성능에도 고속도로 연비 40mpg(환산기준 17.0km/ℓ, 자체 측정치, 수동 기준)의 높은 연비를 확보해 경제성까지 겸비했다.

 

이와 함께 북미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엘란트라 GT(국내명 i30)는 엘란트라, 엘란트라 쿠페와 함께 현대차 준중형 모델 3총사로서 디자인과 기능성, 경제성을 앞세운 해치백 모델이다.

 

엘란트라 GT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를 기반으로, 창공으로 비상하는 듯한 날렵한 움직임과 바람이 품은 거침없는 에너지를 형상화 한 ‘에어로 액티브(Aero Active)’를 컨셉트로 해 디자인됐다.

 

1.8 누우 엔진을 적용한 엘란트라 GT는 148HP(환산기준 150ps), 최대토크 131lb.ft(환산기준 18.1kg.m)의 동력성능을 구현했으며, 연비 또한 고속도로연비 39mpg(환산기준 16.6km/ℓ, 자체 측정치 기준)로 경쟁 모델 대비 우수한 경제성을 자랑한다.

 

엘란트라 GT는 넓은 실내공간과 6:4 후석 폴딩시트 적용으로 효용성을 높였으며, 글러브박스 쿨링기능, 열선시트, 크루즈 콘트롤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적용해 가치를 더욱 높였다.

 

엘란트라 GT는 미국 시장에서 포드 포커스 해치백, 마쯔다의 마쯔다3 해치백, 도요타 매트릭스 등과 경쟁을 펼치게 될 예정이다.

 

이 날 새롭게 선보인 엘란트라 쿠페 모델은 올 상반기부터, 엘란트라 GT는 하반기부터 미국시장에 본격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총 19,040ft²(약 1,769m², 535평)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벨로스터, 벨로스터 터보, 에쿠스, 제네시스를 비롯한 완성차 15대와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를 선보였다.

 

한편, 이 날 31년 역사의 미국 내 최장수 TV 자동차 프로그램 ‘모터위크(MotorWeek)’가 선정하는 ‘2012 드라이버스 초이스 어워드(2012 Driver’s Choice Award)’에서 엑센트가 서브콤팩트 카(Subcompact Car) 부문에서, 쏘나타가 베스트 패밀리 세단(Best Family Sedan) 부문에서 각각 최고의 차량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모터위크 관계자는 “쏘나타는 세련된 스타일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효율성 뛰어난 파워트레인으로 중형 패밀리 세단을 재정의했다”며, “엑센트 역시 뛰어난 스타일과 넓은 실내공간, 드라이빙의 재미, 업계 최고의 무상보증기간까지 고루 갖추고 있으며, 특별한 옵션이나 패키지 없이 고속도로연비 40mpg을 동급 최초로 달성한 모델”이라고 각각의 선정 이유를 덧붙였다.

 

모터위크 전문가 15명이 미국 내에서 판매되는 150개 이상의 모델을 직접 시승해 연비, 성능, 기술력, 경제성 등을 평가한 후 차급별 최고의 모델을 선정하는 ‘드라이버스 초이스 어워드’는 미국 자동차 구매자들의 중요한 평가기준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