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반떼, 북미지역 올해의 차 석권

작성일2012.02.17

조회 509

 

‘북미 올해의 차’에 이어 ‘캐나다 올해의 차’ 선정
아반떼, 북미지역 올해의 차 석권

 

- 최종후보 3개 모델에 아반떼, 엑센트, K5 올라 현대·기아차 모델끼리 경쟁 펼쳐
- 벨로스터, 재규어, 랜드로버 제치고 ‘2012 최고의 디자인 상’에 선정
- K5, ‘Motoring TV 올해의 차’ 선정 … 현대·기아차 캐나다 ‘올해의 차’ 독식

 

현대차 아반떼가 북미 올해의 차에 이어 캐나다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북미지역 올해의 차를 석권했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6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2012 캐나다 국제 오토쇼(Canadian International Auto Show)』(이하 ‘토론토 모터쇼’)에서 발표하는 ‘2012 캐나다 올해의 차(The 2012 Canadian Car of the Year)’에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2012 캐나다 올해의 차’에는 현대차 아반떼와 함께 현대차 엑센트, 기아차 K5(현지명 옵티마)가 최종 후보에 올라 현대·기아차 3개 모델이 나란히 경쟁을 펼치는 이색적인 광경이 펼쳐졌다.

 

현대차 아반떼는 종합평점 802점을 획득해 786점을 받은 기아차 K5와 784점을 획득한 현대차 엑센트를 제치고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이로써 아반떼는 지난 1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2012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데 이어 ‘2012 캐나다 올해의 차’에도 선정되며 북미지역 올해의 차를 휩쓸었다.

 

이와 함께, 벨로스터 또한 재규어 XKR-S와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이보크(Range Rover Evoque)를 제치고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한 ‘2012 최고의 디자인 상(Best New Design Award)’에 선정돼 토론토 모터쇼를 한국 차들의 잔치로 만들었다.

 

‘캐나다 올해의 차’는 캐나다 자동차 관련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AJAC,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of Canada)’ 소속 기자단이 캐나다 시장에 출시된 신차 및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스타일, 품질, 성능, 연비, 안전성 등 21개 항목을 평가해 11개 차급별 ‘최고의 차’를 선정한다.

 

이후, 11개 차종을 대상으로 다시 투표를 거쳐 승용 1개, 상용 1개 등 최종 2개 차종을 ‘캐나다 올해의 차(Canadian Car of the Year)’와 ‘캐나다 올해의 상용차(Canadian Utility Vehicle of the Year)’에 선정, 토론토 모터쇼에서 최종 발표한다.

 

특히, ‘캐나다 올해의 차’는 선정을 위해 매년 캐나다 자동차 기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테스트 페스티발(Test Fest)’을 개최, 대상 차종에 대해 4일 동안 다양한 테스트를 펼친다.

 

현대차는 아반떼와 엑센트, 벨로스터 등 3개 차종이 ‘$21,000 이상 소형차’, ‘$21,000 이하 소형차’, ‘$50,000 이하 스포츠/퍼포먼스 차’ 부문에서, 기아차는 K5와 K5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이 ‘$30,000 이하 패밀리카’와 ‘$30,000 이상 패밀리카’ 부문에 ‘최고의 차’로 선정돼 11개 부문에서 5개 부문을 휩쓰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지난 11일(현지시간), 캐나다 최고의 자동차 전문 프로그램 중 하나인 ‘Motoring TV’가 발표하는 ‘2012 올해의 차(2012 Motoring TV Car of the Year)’에서 기아차의 K5가 최종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12개 차급으로 나눠 펼쳐진 이번 평가에서 기아차의 K5와 프라이드(현지명 리오)가 ‘패밀리카’ 부문과 ‘$21,000 이하 소형차’ 부문에서 최고의 차로 선정됐으며, 현대차의 아반떼가 ‘$21,000 이상 소형차’ 부문에서 최고의 차로 선정됐다.

 

이 중 기아차 K5는 각 부문별 최고의 차 12개 모델이 경쟁을 펼친 가운데 최종 ‘2012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