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신형 싼타페 티저 이미지 공개

작성일2012.03.13

조회 606

 

“모두가 기다렸던 바로 그 차, SUV의 새로운 패러다임!”
현대차, 신형 ‘싼타페’ 티저 이미지 공개

 

- 차명 ‘싼타페’ 확정… 2000년 첫 선 이후 11년 넘게 이어온 브랜드 정통성 계승
- 외관 티저 이미지 공개… 새 디자인 콘셉트 ‘스톰 엣지(Storm Edge)’ 적용
- ‘세련미’, ‘스마트’, ‘실용성’의 조화로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감동 선사할 것

 

국내 중형 SUV 시장의 최강자 싼타페가 새로운 모습으로 고객을 찾아온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상반기 출시 예정인 중형 SUV 신차 ‘DM(프로젝트명)’의 차명을 ‘싼타페(Santa Fe)’로 확정하고 외관 티저 이미지를 11일(일) 처음 공개했다.

 

현대차는 새롭게 선보일 3세대 신차의 차명을 ‘싼타페’로 확정함으로써 2000년 첫 출시 후 지금까지 국내 60만8천대, 해외 195만2천대 등 총 256만 여대가 판매돼 국내 SUV 시장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해 온 ‘싼타페’의 브랜드 정통성을 그대로 계승하고자 했다.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를 기반으로, ‘폭풍의 생성과 소멸 속에서 빚어지는 자연의 강인함과 섬세함’을 뜻하는 ‘스톰 엣지(Storm Edge)’의 디자인 콘셉트를 적용했다.

 

이를 바탕으로 신형 ‘싼타페’는 전체적으로 대담하고 볼륨감 있는 표면 위에 세련되고 정제된 라인이 부드럽게 조화를 이루며 한층 강렬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구현했다.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의 대표 패밀리룩인 헥사고날 라디에이터 그릴과 입체감을 강조한 차체 하단의 투톤 컬러, 한층 와이드한 느낌의 전후면부를 통해 미래 지향적이면서 당당한 도시형 SUV의 이미지를 완성했다.

 

아울러 측면부에는 역동적이고 입체적인 사이드 캐릭터 라인을 통해 공기 역학적인 느낌을 잘 구현했으며, 특히 차량 외관 곳곳에 적용된 감성적인 디테일로 프리미엄 이미지를 구현함으로써 차세대 SUV 디자인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자 했다.

 

현대차는 3세대 신형 ‘싼타페’의 핵심 제품 콘셉트를 ‘세련미’, ‘스마트’, ‘실용성’으로 정하고, 차별화된 디자인, 첨단 신기술, 경제성 및 공간 활용성 등 모든 면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며 글로벌 SUV 시장에 새로운 판매 돌풍을 일으킬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싼타페’는 이전 모델보다 더욱 과감하면서도 럭셔리한 느낌이 강조된 디자인을 완성했다”며, “국내 SUV의 대표 브랜드라는 명성에 걸맞게 고객들은 신형 ‘싼타페’를 통해 차원이 다른 감동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의 외관 티저 이미지 공개를 시작으로 다양한 사전 마케팅에 돌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