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신형 그랜저, 美 대형차 잔존가치 1위

작성일2012.03.14

조회 542

 

신형 그랜저, 美 대형차 잔존가치 1위

 

- 신형 그랜저(HG) 잔존가치 51.0% 기록
… 닛산 맥시마, 포드 토러스, 도요타 아발론 등 동급 경쟁차종 제쳐
- 아반떼 2년 연속 최우수 잔존가치 수상에 이어 대형차급으로 성과 확대
- 신형 그랜저, 품질 경쟁력 및 고객 인지도 향상으로 북미시장 판매 청신호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미국 최대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업체인 ALG社(오토모티브 리스 가이드, Automotive Lease Guide)가 발표한 ‘12년 3-4월호에서 신형 그랜저(현지명 아제라, Azera)가 3년 후 잔존가치 평가에서 51%를 받아 대형차급(Full size Segment)에서 1위를 달성했다고 14일(수) 밝혔다.

 

잔존가치(Residual Value)란 신차를 일정 기간 사용 후 예상되는 차량의 가치를 산정한 것으로, 잔존가치가 높을수록 중고차 가격 역시 상승하며 신차 수요로 연결되는 등 브랜드 가치 제고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2012년형 신형 그랜저가 받은 평균 51%의 잔존가치는 기존 그랜저의 43.5%에 비해 17% 상승한 것으로, 동급 차종 전체 평균인 45.0%보다 6% 가까이 높다.

 

특히, 신형 그랜저는 닛산 맥시마 50.8%, 포드 토러스 44.5%, 도요타 아발론 43.0% 등 동급 인기 차종을 넘어서, 높은 상품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차는 아반떼가 소형차급에서 2년 연속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수상한데 이어 대형차급에서도 1위를 기록, 세계 최고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잔존가치 향상을 주도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잔존가치가 높다는 것은 고객들의 전체적인 보유비용을 줄이고 좋은 리스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4월 북미 판매를 앞둔 신형 그랜저의 성공적인 데뷔를 예고하는 것”이라며 “특히 소형차는 물론 대형차급으로 확대되고 있는 높은 잔존가치는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전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