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신형 싼타페에 블루링크 최초 적용

작성일2012.03.14

조회 539

 

“스마트폰으로 시동 켜고, 차와 대화를 하는 시대가 열린다!”
현대차, 신형 싼타페에 블루링크 최초 적용


- 최첨단 IT 시스템 기반의 텔레매틱스 서비스, 신형 싼타페에 최초 적용
… 차량진단, 시동, 보안 등 차의 주요 기능들을 스마트폰 통해 원격제어
- 위치 상관 없이 원격으로 도어 개폐 가능, 출발 전 냉난방도 가능
- 성능과 디자인의 진화에 스마트함까지 더해진 신형 싼타페만의 매력 더욱 널리 알릴 것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싼타페에 자사의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Blue Link)’가 최초로 적용된다고 14일(수) 밝혔다.

 

‘블루링크(Blue Link)’는 현대차를 상징하는 ‘블루’와 연결성을 뜻하는 ‘링크’의 합성어로 인터넷, 블루링크 전용센터, 차량 내부에 탑재되는 내비게이션의 결합을 통해 차량의 현재 상황과 각종 외부 정보를 운전자에게 알려주고, 운전자가 이를 능동적으로 제어할 수 있게 만든 현대차의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 브랜드다.

 

현대차는 차와 운전자간의 거리에 상관 없이 스마트폰으로도 자동차의 주요 기능을 제어하는 블루링크 서비스의 ‘원격제어’ 기능을 통해 운전자의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블루링크(Blue Link)’는 스마트 콘트롤(Smart Control), 세이프티(Safety), 카 케어(Car Care), 어시스트(Assist), 인포(Info) 등 총 5가지 영역에 16개의 세부 서비스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원격 시동 및 공조, 원격 도어 개폐, 주차위치 확인 등으로 구성된 스마트 콘트롤 서비스는 현대차에서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을 내려 받아 스마트폰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고객은 덥고 추운 날 차량 탑승 전, 원격으로 에어컨이나 히터를 작동 시킬 수 있다.

 

아울러 세이프티 부문의 에어백 전개 자동통보, 도난 추적 및 경보 알림 기능 등을 통해 에어백 전개 시 블루링크 센터로 정보가 넘어가 긴급구조 및 사고처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차량 도난 상황 발생 시 도난차량의 위치와 경로가 경찰에 실시간 통보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첨단 IT 시스템을 기반으로 탄생한 현대차의 블루링크와 이 서비스가 최초로 적용되는 신형 싼타페를 통해 고객은 이전엔 상상하지 못했던 편리함을 느끼게 될 것”이라며, “국내 SUV 대표 브랜드라는 명성에 걸맞게 신형 싼타페가 고객을 위한 ‘스마트’한 동반자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에 블루링크 서비스를 장착한 후 향후 적용 차종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1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블루링크(Blue Link)’를 최초로 공개하고, 다양한 차량-IT 분야 신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