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아반떼, ‘남아공 올해의 차’ 선정

작성일2012.03.16

조회 565

 

한국차 최초 아프리카 지역 올해의 차 수상
아반떼, ‘남아공 올해의 차’ 선정

 

- 기아차 모닝, 폭스바겐 제타 등 제치고 총점 230점으로 ‘올해의 차’ 선정
- 유럽 브랜드 선호 경향의 열세 뒤집고, 디자인 및 상품성 앞세워 최종 등극
- 아반떼, ‘북미 올해의 차’, ‘캐나다 올해의 차’에 이어 글로벌 올해의 차 3관왕


아반떼가 ‘북미 올해의 차’, ‘캐나다 올해의 차’에 이어 ‘남아공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글로벌 베스트셀링카의 위상을 높였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4일(현지시각),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 위치한 갤러거 컨벤션 센터(Gallagher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12 남아공 올해의 차(South African Guild of Motoring Journalists(SAGMJ, 남아공 자동차 기자협회) Car of the Year(COTY))’ 시상식에서 아반떼가 ‘2012 남아공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남아공 올해의 차’는 남아공에서 한 해 동안 출시된 신차를 대상으로 품질, 디자인, 안전도, 핸들링, 주행 만족도 등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그 해 최고의 차를 선정하는 자동차 상이다.

 

특히, 남아공의 자동차 수요가 아프리카 전체 시장 중 30% 이상으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남아공 올해의 차’는 명실상부한 아프리카 최고의 자동차 상이다.

 

이번 ‘2012 남아공 올해의 차’에서는 320여개의 신차 모델 중 1차 투표를 거쳐26개 모델이 선정됐으며, 다시 2차 투표를 통해 현대차 아반떼, 기아차 피칸토(국내명 모닝), 폭스바겐 제타, 아우디 A6, 포드 포커스 등 최종후보 10개 차종이 선정됐다.

 

심사위원 개인당 25점이 주어지고, 최소 3개 모델 이상에 점수를 부여하는 방식의 최종 투표에서 아반떼는 심사위원들로부터 총점 230점을 받아 155점을 받은 기아차 피칸토와 141점을 받은 폭스바겐 제타 등을 제치고 ‘2012 남아공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

 

이로써 현대차는 1986년 최초로 실시해 올해로 27회를 맞이한 ‘남아공 올해의 차’에서 한국 자동차 메이커로는 최초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그 동안 ‘남아공 올해의 차’에서는 유럽 자동차 메이커가 20번, 일본 자동차 메이커가 6번 선정됐으며, 미국 자동차 메이커도 1번 밖에 선정되지 못했다.(2011년 2개 모델 공동 선정)

 

뿐만 아니라, 아반떼는 지난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북미 올해의 차’와 지난 2월 ‘캐나다 올해의 차’에도 선정된 바 있어, 이번 ‘남아공 올해의 차’까지 글로벌 시장 올해의 차 3관왕에 올랐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지 완성차 공장이 있는 자동차 업체나 유럽 자동차 브랜드의 선호 경향이 강한 열세를 극복하고, 남아공 지역에서 현대차가 한국차 최초로 ‘남아공 올해의 차’에 선정돼 기쁘다”며, “우수한 디자인과 상품력을 기반으로 올해의 차에 선정된 만큼 아프리카 지역 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해 남아공 시장에서 총 48,160대를 판매해 남아공에서 9.7%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으며, 올해 남아공에서 신형 아반떼 7,000대를 포함해 5만대 이상을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아프리카 시장 전체는 산업수요가 2%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차는 전년 동기 대비 약 6% 성장한 15만 3,080대를 판매했으며, 올해 2월까지 25,386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26% 향상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남아공 올해의 차’를 수상한 엘란트라의 홍보를 강화하는 동시에 하반기부터 본격 판매되는 i30의 마케팅에 역량을 집중해 올해 남아공 시장에서 아프리카 최초 5만대 클럽 가입과 함께 시장점유율 10%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