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환경차 보급확대 업무협약 체결

작성일2012.03.26

조회 593

 

“현대차-LG화학,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친환경 경영 함께 간다”
현대자동차-LG화학 `환경차 보급확대 업무협약` 체결

 

- 쏘나타HEV LG그룹에 단계적으로 300대 공급해 업무용 차량 활용
- 쏘나타HEV 보급확대 위한 공동 프로모션 진행, LG그룹 임직원 할인혜택 제공
- 양사 제품의 우수한 기술력 알리는 동시에 상호 친환경 기업 이미지 강화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곤지암리조트에서 현대차 김충호 사장과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권영수 사장이 함께한 가운데 양사간 친환경 경영 협력의 시작을 알리는 ‘친환경차 보급 업무협약’ 체결 및 쏘나타 하이브리드 업무용 차량 전달식을 가졌다고 26일(월) 밝혔다.

 

현대차는 이에 따라 올 4월부터 단계적으로 LG그룹 전체 계열사에 국내 최초의 중형 가솔린 하이브리드 차량인 쏘나타 하이브리드 300대를 업무용 차량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현대차 김충호 사장은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된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탑재된 배터리를 공급한 LG화학과 업무협약을 맺어 더욱 뜻 깊다”며 “이번 제휴로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보급 확대에 협력하는 동시에 양사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리고 나아가 환경차 저변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화학 권영수 사장은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선두 기업으로 국내 대표적 친환경 차량인 현대차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배터리를 공급하는 등 평소 친환경 기술개발을 비롯한 다양한 친환경 경영을 실천해 오고 있다”며 “이번 업무 협약은 현대차와 LG그룹이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쏘나타 하이브리드 보급 확대를 위한 대고객 프로모션을 공동으로 진행하여 쏘나타 하이브리드 및 차량용 배터리 등 양사 제품의 우수한 기술력을 널리 알리는 동시에 상호 친환경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한 다양한 형태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LG그룹 계열사 임직원 및 배우자를 대상으로 쏘나타 하이브리드 구입시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LG그룹은 본사 트윈타워를 비롯한 계열사 주요 지점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차량을 전시할 계획이다.

 

특히 LG화학 권영수 사장은 양사의 뜻깊은 업무협약을 솔선수범하여 홍보하는 차원에서 LG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특별판매 조건이 적용된 쏘나타 하이브리드 1호 차량을 구입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친환경·고효율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국내 산업계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순수 독자기술의 병렬형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시스템 및 차별화된 전용 디자인을 적용한 국내 최초의 중형 가솔린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작년 5월 출시 이후 꾸준히 고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으며, 올해 1월 일부 편의사양을 제외한 저가형 ‘스마트’ 모델을 출시하여 하이브리드 차량 보급화에 나서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