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2 핵안보 정상회의 의전차량 에쿠스 일반인 대상 특별판매 개시

작성일2012.03.27

조회 596

 

2012 핵안보 정상회의 의전차량 에쿠스,

일반인 대상 특별판매 개시

 

- 각국 주요 정상들 의전용으로 제공…에쿠스 5.0 리무진 및 3.8 모델
- 핵안보 정상회의 엠블램 부착, 인증패 발급으로 소장가치 높여
- 현대·기아차, 핵안보정상회의에 에쿠스 등 총 260여대 의전차량 제공


현대자동차(회장 : 정몽구)는 2012 핵안보 정상회의 기간 중 각국 주요 정상들의 의전차량으로 제공한 `에쿠스`를 일반고객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을 통해 특별 판매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특별판매를 통해 판매되는 차량은 에쿠스 5.0 리무진(1억4,948만원)과 3.8 럭셔리 모델(6,741만원) 등 총 105대로 사전 예약을 원하는 고객은 전국 현대차 판매점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의전차량으로 사용된 에쿠스의 희소가치와 소장가치를 고려해 일반고객에게 인도되기 전 핵안보 정상회의 기념 엠블램을 차량 내·외장에 부착하고, 고급 인증패를 발급해 일반 모델과 차별화된 상품가치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현대차는 차량 내부의 아날로그 시계, 지급품으로 제공되는 실내 슬리퍼, 키홀더 세트 등에도 엠블램을 부착하는 한편 의전차량에만 특별기념품으로 지급되는 고급 골프백 세트에도 엠블램을 적용해 한정판으로서의 가치와 자부심을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내달 초 이번 특별판매를 통해 예약한 고객 중 당첨 고객을 확정 지은 뒤 중순 경 고객에게 차량을 인도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금번 2012 서울 핵안보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에쿠스를 비롯 모하비, 스타렉스 등 총 260여대의 행사 의전차량을 제공한 바 있으며 특히 각국의 주요 정상들이 에쿠스 리무진을 이용함에 따라 전 세계에 현대·기아차의 브랜드를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10년 G20 정상회의의 의전차량으로 사용됐던 에쿠스 60여대를 일반 고객들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을 실시한 결과 고객들의 폭발적인 관심으로 1천명이상 몰려 하루 만에 마감된 바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