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만들기 전국 가두캠페인 실시

작성일2012.05.23

조회 737

 

“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현대차가 앞장섭니다!”
현대차,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만들기’전국 가두캠페인 실시

 

- 서울시 및 전국 6대 광역시서 지자체 및 시민단체와 합동 교통안전 가두캠페인
- 어린이 통학차량 광각실외후사경 배포 등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도 제고

 

현대차가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전국적인 거리 교통안전캠페인에 나섰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지난 22일 서울시 양천구 소재 서정초등학교에서 현대차, 행정안전부, 양천구청, 어린이안전 시민단체 대표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만들기’ 전국 가두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서울 및 부산, 대전, 광주 등 6개 광역시 소재 각 지역별 학원밀집지역 15곳에서 동시에 실시한 이번 캠페인은 현대차와 행정안전부가 함께하는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만들기’ 대국민 캠페인의 일환으로 통학차량에 ‘광각실외후사경’ 부착을 홍보하고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통학차량 승하차 확인 ▲어린이보호구역 30km 서행운전 ▲유아카시트 장착 ▲횡단보도/사거리 운전시 일시정지후 출발 ▲운전중 핸드폰/DMB 사용금지 등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5대 핵심 추진사항을 일반인에게 홍보하는 가두캠페인을 실시했다.

 

또한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관련 홍보전단을 배포하고 통학차량 운전자들에게 광각실외후사경을 지급하는 행사도 함께 진행했다.

 

또 현대차는 6월 중 어린이 통학차량에 대해 ‘찾아가는 비포서비스’와 연계해 차량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일정 및 장소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어린이 통학차량협회 등 관련 기관에 공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6월 15일~17일에는 서울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장(SETEC)에서 어린이들이 직접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안전체험 전시관”을 행정안전부와 공동 운영하고 로보카 폴리를 활용한 시청각 교육 등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는 이벤트를 통해 교통안전에 앞장설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행정안전부와 함께 주요 정부기관 홈페이지 및 현대차 전국 주요거점에 교통안전 캠페인을 홍보하는 한편, 통학차량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광각실외후사경 제공 및 준법운전 포인트를 활용한 차량구입 혜택을 제공 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08년부터 행정안전부와 함께 ‘어린이 안전박람회’, ‘어린이 안전퀴즈대회’를 공동 개최하고 있으며 어린이 통학차량의 승하차 보호기 ‘천사의 날개‘ 확대 보급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