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러시아 국립 발레단에 제네시스 의전차량 제공

작성일2012.07.26

조회 267

 

명작(名作), 또 하나의 명작(名作)을 만나다!
현대차, ‘러시아 국립 발레단’에 ‘제네시스’ 의전차량 제공

 

- <백조의 호수> 공연차 내한한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국립 발레단에 제네시스 제공
- 현대차, ‘최고의 공연에 걸맞은 최고의 자동차’ 의전용 차량 제공
- 고품격 문화공연 지원 통해 프리미엄 이미지 제고 … 문화마케팅 지속할 것

 

“세계 최고 수준의 러시아 국립발레단이 현대차 제네시스를 탄다!”.

 

현대자동차는 26일(목)부터 29일(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선보이는 발레 <백조의 호수>의 공연을 위해 내한한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국립 발레단에 제네시스를 의전차량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볼쇼이, 마린스키 극장과 더불어 러시아 3대 국립극장으로 유명한 노보시비르스크 국립 발레단 9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여 펼치는 초대형 공연으로 올해 내한 공연 중 최고로 손꼽힌다.

 

특히 이번 내한공연의 <백조의 호수>는 ‘자타공인 이 시대 최고의 발레리노’인 이고르 젤렌스키가 총감독을 맡아 역대 <백조의 호수> 공연 중 가장 완성도가 높은 작품으로 재탄생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차는 노보시비르스크 국립 발레단이 국내에 머무는 동안 프리미엄 럭셔리 대형 세단 제네시스 2대를 의전차량으로 제공해 공연단이 최상의 공연을 펼치고 원활하게 내한일정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공연에 의전차량을 제공한 것은 제네시스의 품격과 우수성을 알리는 또 한 번의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준 높은 문화공연을 중심으로 고객들에게 다양한 프리미엄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2007년부터 문화 브랜드인 ‘H·art’를 선보인 이래 지속적인 문화예술 행사를 지원해 왔으며, 2010년 <프린스 이고르> 공연을 위해 내한한 노보시비르스크 국립오페라단에게 의전차량을 제공한 바 있다.

 

또한 2010년 ‘대치 H·art점’을 시작으로 ‘여의도 현대차 에스프레소 1호점’, 서초·분당의 ‘프리미엄 플라워샵 지점’ 등 이색적인 테마지점을 개설하는 한편 ‘리브 브릴리언트 캠페인’의 일환으로 고객들을 영화 시사회에 초대하는 등 현대차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