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19세 이하 크리켓 월드컵 대회 공식 차량 전달

작성일2012.08.10

조회 281

 

현대차, ‘19세 이하 크리켓 월드컵’대회 공식 차량 전달

 

- 현대차, 국제크리켓협회 공식 후원사로 대회 운영 차량 총 38대 제공
- 경기장 곳곳에 차량 전시, 게임존 설치, 페이스북 크리켓 게임 및 시승 이벤트 진행
…호주 및 전세계 20억 크리켓 팬들에게 다양한 브랜드 홍보 펼칠 것
- 현대차, FIFA월드컵·PGA골프유로2012 후원에 이어 지속적인 스포츠마케팅 강화


2011년부터 국제 크리켓 협회(ICC, International Cricket Council)의 공식 후원사로 활동해온 현대자동차가 ‘2012 19세 이하 호주 크리켓 월드컵’을 공식 후원한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10일(금) 호주 타운스빌 토니 아일랜드 스타디움에서 토니 할람(Tony Hallam) 크리켓 월드컵 재무담당 최고 책임자와 앤드류 시몽(Andrew Symonds) 19세 이하 크리켓 월드컵 홍보대사, 이인철 현대차 호주법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2 19세 이하 호주 크리켓 월드컵’ 후원 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는 이달 11일부터 26일까지 호주 퀸즐랜드 주 3개 도시(브리즈번, 선샤인코스트, 타운스빌)에서 개최되는 ‘19세 이하 크리켓 월드컵’ 공식 차량으로 i40, 쏘나타(현지명 : i45), 싼타페, 스타렉스(현지명 : iMax) 등 총 38대의 차량을 전달했다.

 

현대차가 전달한 차량들은 대회기간 동안 주요 VIP 및 행사 운영요원들의 의전용 차량으로 활용되며, 지원 차량에 현대차 로고와 대회 공식 엠블렘을 결합한 대형 스티커를 부착해 브랜드 홍보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현대차는 ▲각종 광고 및 경기장 내 A보드를 통한 브랜드 노출 효과 극대화 ▲경기장 내·외 곳곳에서의 차량 전시 및 시승 기회 제공을 통한 신차 홍보 ▲온·오프라인을 통한 다양한 고객 참여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현지 스포츠 마케팅을 전개할 예정이다.

크리켓은 인도, 호주, 영국, 남아공 등 주로 영연방 국가에서 인기가 높은 스포츠 종목으로, 특히 크리켓 월드컵은 축구 월드컵, 올림픽, 럭비 월드컵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규모의 대회로 꼽힌다.

 

크리켓 월드컵은 110여 개국에 방송 중계돼 연인원 20억 명 이상이 시청하며, 지난 2011년 인도, 스리랑카, 방글라데시에서 공동 개최된 제10회 크리켓 월드컵 대회에는 14개국이 참가해 총 49경기를 치렀다.

 

현대차는 지난해 크리켓 월드컵을 후원하면서 처음으로 대회 공식차량을 제공한 바 있으며, 향후 챔피언스 트로피(Champions Trophy), 월드 T20(World T20) 등 국제 크리켓 협회가 주관하는 국제 대회에서 의전 및 운영 차량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인철 현대차 호주법인장은 “현대차가 호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름 스포츠인 크리켓을 통해 국제적 스포츠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ICC의 크리켓에 대한 열정을 함께 나누고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기존 국제축구연맹(FIFA)과 PGA골프, 유로2012에 이어 ICC 크리켓 월드컵 등 각 지역별 인기 스포츠를 고루 후원함으로써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는 호주 자동차 시장에서 올해 7월까지 총 5만2,913대를 판매하며, 작년 동기 대비 5.4%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