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정몽구 회장, 미국시장 긴급 점검

작성일2012.08.20

조회 300

정몽구 회장, 미국시장 긴급 점검

 

- 미국 판매·생산법인 방문…“위기 상황 선제 대응책 마련하라” 주문키로
- 일본경쟁업체 강력한 물량공세로 현대·기아차 위협
…“제값 받기 노력 통해 내실경영 계속 이어가야”
- 지난해 9월, 올 3월 유럽이어 지난 6월 중국 방문…현장경영 박차


정몽구(鄭夢九) 현대차그룹 회장이 현대·기아차의 주력 시장인 미국을 방문, 위기 돌파를 위한 현장경영에 나섰다.

 

정몽구 회장은 20일(월) 미국행 비행기에 올라 LA에 위치한 현대차 미국 판매법인의 업무보고를 받고 판매 전략을 점검한 뒤, 현대차 앨라배마공장과 기아차 조지아공장을 방문, 현지공장에서 생산되는 차량의 품질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정몽구 회장의 이번 방문은 유럽발 경제위기 영향으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침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최대 시장인 미국 상황을 집중 점검하고 이에 따른 대응 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정몽구 회장은 미국 현지 직원들에게 그 동안 최선의 노력으로 위기상황에 철저히 대응함으로써 미국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치하하는 한편, 앞으로 위기 상황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적극 대응하고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과감한 마케팅을 펼칠 것을 주문키로 했다.

 

특히 정몽구 회장은 지난해 동일본 지진사태 등의 영향으로 미국시장에서 판매 하락세를 면치 못했던 일본 업체들이 올 들어 본격적인 물량공세를 퍼부으면서 현대·기아차를 위협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정몽구 회장은 경쟁업체들의 물량공세나 할인공세에 연연해 하지 말고 지금까지 현대·기아차가 지속해온 ‘제값 받기’ 정책을 통한 경영 내실화를 강화함으로써 대응하라고 주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정몽구 회장은 현대·기아차의 생산법인인 앨라배마공장과 조지아공장을 방문해 현지 공장에서 생산 차량들의 품질을 직접 점검할 계획이며, 특히 지난달부터 기아차 조지아공장에서 생산하기 시작한 신형 싼타페의 초기 품질을 점검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한편, 정몽구 회장은 지난해 9월에 이어 올해 3월 세계 경기침체의 진원지인 유럽을 방문해 판매 및 생산법인의 현안을 점검하며 위기 상황을 극복할 돌파구를 마련할 것을 주문한 데 이어, 지난 6월에는 기아차 중국 3공장 기공식에 참석한 뒤 산둥성에 위치한 현대파워텍과 현대위아 중국공장을 방문해 품질을 점검하는 등 현장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