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 20회 현대자동차그룹 학술대회 개최

작성일2012.08.21

조회 343

 

국내 최대 자동차 전문 지식 교류의 장
제 20회 현대자동차그룹 학술대회 개최

 

- 올해로 20회째 … 국내 기업 최장수 학술대회
- 자동차 개발 관련 13개 그룹사 국내외 연구소 참여
… 엔진, 환경차, 디자인 등 700여 편 자동차 기술 논문 발표
- 최고 품질과 성능 갖춘 자동차 개발을 위한 연구성과 교류

 

현대·기아차 최대 자동차 지식 교류의 장인 ‘2012 현대차그룹 학술대회’가 21일부터 9월 4일(화)까지 2주간 롤링힐즈(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20회를 맞는 ‘현대차그룹 학술대회’는 현대·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현대차그룹 자동차 개발 관련 13개社 국내외 연구소가 참여하며, 각 분야별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신기술 개발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내 자동차 전문 기술 논문 발표회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20회 대회를 맞아 각 그룹사 소속 전문가 등 총 140여 명의 심사위원을 위촉하고, 분야별 심사위원장 기조강연, 우수논문 시범발표 등을 통해 대회 전문성을 강화했다.

 

대회 기간 중 발표되는 700여 편 논문 중 우수작에 선정될 경우 10월에 열리는 최종 발표회에 참가하게 되며, 이 중 대상 (1명, 상금 1,000만원), 분야별 최우수 논문상 (13개 분야, 각 500만원) 등 최종 수상자 32명에게 총 1억 원 규모의 상금과 해외 자동차 학술대회 참관 기회 등이 제공된다.

 

현대차그룹은 기계, 전자, 화학, 생산기술 등 종합적 기술 집약산업인 자동차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연구소를 중심으로 매년 사내 자동차 전문 논문 발표회를 개최하고 있다.

 

1993년 8개 분야, 48편 발표 논문, 총 상금 600만원으로 시작된 현대차그룹 학술대회는 사내 대회로는 드물게 2012년 20회를 맞으며, 13개 분야, 접수 논문 1,500편, 발표 논문 700여 편, 총 상금 1억 원에 달하는 자동차 연구개발 전문 학술대회로 성장했다.

 

이번 대회 발표 논문 편수(700여 편)는 4월의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1,200여 편, 5월의 일본자동차공학회(JSAE)의 400여 편 등 세계적 자동차 학술대회 발표 건수에도 뒤지지 않는 규모로 단일 완성차 업체 학술대회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꼽힌다.

 

대회 규모뿐만 아니라 발표 논문 수준 역시 세계 자동차 업계에서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그룹 학술대회의 우수 논문들은 1996년부터 매년 미국자동차공학회(SAE), 일본자동차공학회(JSAE), 38개국 자동차공학연합회(FISITA), 환태평양/아시아 11개국 자동차공학연합회(APAC) 등 세계적 자동차 공학회가 개최하는 학술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1996년부터 2011년까지 550여 편의 대회 우수논문들이 각종 세계 자동차 학술대회에 발표되어 업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지난해 10월에는 디젤차 적용 기술 관련 현대·기아차 논문이 ‘2011 APAC 학술대회’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등 한국 자동차 기술력이 세계 학계에서 다시 한번 인정받는 계기를 만들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매년 학술대회를 통해 수준 높은 논문들이 발표되고 있으며, 이는 최고의 성능과 품질을 갖춘 현대·기아차 개발로 이어지고 있다”며 “학술대회뿐만 아니라 다양한 연구개발 경쟁력 확보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적 자동차 신기술 트렌드의 선도 메이커로서 자리매김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