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정몽구 회장, 현장 품질경영

작성일2012.08.23

조회 448

 

정몽구 회장, “미국서 제값 받으려면 품질 뒷받침 돼야”

 

- 정몽구 회장 “미국공장 품질 더 높여라” 강조
- 기아차 조지아공장 지난해 3교대제 전환, K5 투입
 …올 1~7월 20만1천여대 생산, 전년대비 33.7% 증가
- 정몽구 회장 “조지아공장의 성공은 주정부의 관심과 지원 덕분”
…네이슨 딜 주지사 “기아차의 성공은 곧 조지아주의 성공”
- 색스비 챔블리스 조지아주 상원의원 “의정용 차량 K9으로 교체하겠다”
- 민간 비즈니스 외교활동 나서…상호협력 강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鄭夢九) 회장이 미국 현지 공장을 방문해 품질을 점검하며 미국시장에서 제값을 받으려면 품질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몽구 회장은 22일(수, 현지시각) 3교대제로 전환돼 생산물량이 확대되고 신차종이 투입된 기아차 조지아공장을 시찰하며 품질을 집중 점검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날 "미국의 자동차 수요 증가에 따른 공급물량 부족을 해소하는 데 이 곳 현지공장의 정상적인 차량 공급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며 “확실한 품질 점검으로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안정적인 차량 공급을 통해 소비자 불편을 최소화 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정몽구 회장은 “미국시장에서 ‘제값 받기’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확실한 품질이 뒷받침 되어야 가능하다”고 강조한 뒤 “3교대 등으로 생산 물량이 늘어나는 것만큼 품질 수준도 한 단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9년 말 가동에 들어간 기아차 조지아공장은 2010년 16만7천여대를 생산한 데 이어 2011년에는 이보다 63% 늘어난 27만2천여대를 생산하는 등 큰 폭의 성장세로 기아차 미국 판매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지난해 6월부터는 기존 2교대제에서 3교대제로 근무형태를 변경해 연산 생산능력을 6만대 증가한 36만대로 확대했으며, 9월부터는 기아차의 대표 모델인 K5를 본격 투입했다.

 

이에 따라 기아차 조지아공장의 생산물량은 크게 증가했다. 올 들어 7월까지 조지아공장은 총 20만1천여대를 생산, 전년 동기 15만6천여대 대비 33.7%가 증가했다.

 

또한 지난달부터는 현대차 신형 싼타페를 투입해 생산을 시작함으로써 조지아공장에서 생산되는 차량의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이와 더불어 다음달부터 현대차 앨라배마공장 역시 기존 2교대제에서 3교대제로 전환해 생산물량을 늘릴 계획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몽구 회장이 품질을 한층 더 높일 것을 강조한 것은 일본 업체들의 물량공세에 현대·기아차가 추진하고 있는 ‘제값 받기’ 정책이 실효를 거둘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정몽구 회장은 기아차 조지아공장의 품질 점검에 이어 미국 조지아 주지사와 상원의원을 접견하며 민간 비즈니스 외교활동에 적극 나섰다.

 

정몽구 회장은 이날 조지아주 주지사 공관에서 네이슨 딜(Nathan Deal) 주지사를 만나 상호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몽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그 동안 조지아공장의 성공적인 가동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은 조지아 주정부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정몽구 회장은 "2009년 기아차 조지아공장이 가동된 이래 지난해 3교대제 운영을 통한 생산량 확대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었던 것은 조지아 주정부 및 주지사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으로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기아차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와 지지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네이슨 딜 주지사는 "기아차가 조지아주의 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리 지역 주민들을 대표해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한 네이슨 딜 주지사는 "지금껏 내가 지켜본 기아자동차의 성장은 매우 놀라웠으며 이에 대해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치하하며 "기아차의 성공은 다른 주의 주민들과 주지사들의 부러움의 대상이 되고 있다. 기아차의 성공이 곧 조지아주의 성공으로 여기고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몽구 회장은 "기아차 조지아공장이 자동차 본고장인 미국에서 이룬 성과를 통해 기아차가 세계적인 메이커로 성장하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더 좋은 차를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지역경제 발전에 공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몽구 회장은 지난해 6월 조지아주를 방문해 네이슨 딜 주지사와 면담을 가진데 이어 4개월 뒤인 10월에는 네이슨 딜 주지사가 한국을 찾아 양재동 본사에서 정몽구 회장과 접견하는 등 상호간 밀접하게 교류하며 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오고 있다.

 

이와 함께 정몽구 회장은 기아차 조지아공장을 방문한 색스비 챔블리스(Saxby Chambliss) 조지아주 상원의원을 접견했다.

 

이날 기아차 조지아공장을 방문한 색스비 챔블리스 상원의원은 "기아자동차는 미국시장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회사”라며 “이러한 기아차의 성공은 정몽구 회장을 비롯한 전 직원이 단합하여 품질향상에 모든 역량을 집중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색스비 챔블리스 상원의원은 “기아차 K9이 미국시장에 들어오는 시점에 맞춰 의정활동용 차량을 K9으로 교체하겠다”며 기아차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또한 “우리는 기아차가 조지아주의 경제 발전에 있어 중요한 파트너로 성장한 것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의 기아차의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하며 이를 위해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몽구 회장은 "지역 현안으로 바쁜 가운데 이렇게 기아차 공장을 방문해 주신데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기아차는 의원님을 비롯한 지역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색스비 챔블리스 상원의원은 지난 2010년 기아차 조지아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으며, 지난 3월 협력사 화재로 인해 공장가동이 중단됐을 당시에도 조지아공장을 찾아 현황을 점검하고 각종 지원활동을 펼치는 등 기아차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나타낸 바 있다.

 

또 지난 4월에는 우리나라를 방문해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를 찾아 정몽구 회장과 면담을 가진 뒤, 최첨단 연구시설을 견학하고 레이 전기차와 K5 하이브리드, 모하비 수소연료전지차 등 친환경 차량들을 시승하기도 했다.

 

이어 정몽구 회장은 23일(목)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을 방문해 생산라인을 점검한 뒤 앨라배마주 주지사 공관을 방문, 로버트 벤틀리(Robert Bentley) 주지사를 만나 상호 관심사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정몽구 회장은 다음달부터 3교대제에 들어가는 현대차 앨라배마공장의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올 들어 일본 경쟁업체들이 물량공세를 퍼부으며 현대·기아차를 위협하고 상황에서 지난 20일(월)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 정몽구 회장은 미국 현지 직원들에게 위기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지금까지 지속해온 `제값 받기` 정책을 통한 경영 내실화를 한층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