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협력사 문화나눔 대폭 확대

작성일2012.08.24

조회 279

 

협력사 임직원·가족 2만명 초청 ‘H-Festival’ 개최
현대차그룹, 협력사 문화나눔 대폭 확대

 

- 협력사 임직원 및 가족 2만 명 초청, 공연관람 등 문화활동 지원
- 26(일)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 7개 지역 14회 개최
- 현대차그룹, 작년부터 협력사와 문화를 통한 신개념 동반성장 활동 전개

 

현대차그룹이 문화와 가족을 테마로 한 동반성장 활동을 대폭 확대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문화를 통한 동반성장’을 주제로 협력사의 임직원과 가족 등 총 2만 명을 초청해 문화공연 관람기회를 제공하는 ‘현대차그룹과 함께하는 협력사 H-Festival’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협력사 H-Festival’은 현대차그룹이 주관해 경기, 인천/안산, 중부, 대구/경북, 부산/경남, 전주/호남, 울산/경주 등 전국 7개 지역 대표 공연장에서 8월 26일부터 10월까지 14회에 걸쳐 진행된다.

 

특히, 이번 ‘협력사 H-Festival’은 작년보다 4배 가까이 늘어난 2만 명의 협력사 임직원 및 가족 등을 초청할 예정으로, 다문화가정, 지역아동센터 등 현대차그룹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의 문화소외계층 주민들도 공연에 함께 초청해 즐거움을 나누는 축제의 장을 만들 계획이다.

 

이번 ‘현대차그룹 협력사 H-Festival’의 첫 공연은 26일 부산시민회관에서 26일(일) 부산/경남 지역 현대차그룹 협력사 임직원 및 가족 3천여 명과 사회적 기업 안심생활에서 근무하는 노인요양보호사 가족 3백 명 등 3천 3백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날 행사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난타’팀의 수준 높은 공연이 펼쳐지며, 협력사 임직원과 가족들, 그리고 지역 주민들은 공연관람과 이후 진행된 포토타임 및 행운권 추첨 등의 이벤트를 통해 즐겁고 뜻 깊은 시간을 보내게 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협력사 H-Festival은 협력사 가족들과 문화를 통해 소통하고, 평소 관람하기 어려운 공연을 지역주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준비됐다”며 “대한민국 대표기업으로서 협력사와의 경제적 협력은 물론, 문화적으로도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