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쓰촨현대 상용차 공장 착공

작성일2012.08.28

조회 242

 

현대차, ‘쓰촨현대’ 상용차 공장 착공
중국 상용차 시장 본격 공략 교두보 마련

 

- 연산 15만대 신공장 건설 첫 삽 … 중국형 트럭 모델 생산 계획
- 2014년 상반기 준공 예정 … 중국 상용차 수요 증가에 효과적 대응
- 풀 라인업 구축, 브랜드 이원화 전략 통해 2017년 3.6% 점유율 목표
- 중국, 2017년 471만대 판매 예상되는 세계 최대 상용차 시장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28일(화) 중국 쓰촨(四川)성 쯔양(資陽)시 일대에서 ‘쓰촨현대기차유한공사(四川現代汽有限公司, 이하 쓰촨현대)’ 상용차 공장 착공식을 갖고, 공장 설립을 위한 첫 삽을 떴다.

 

아울러 이 날 신공장 착공을 통해 상용 합자회사인 ‘쓰촨현대’를 본격 출범시키며, 세계 최대의 상용차 시장인 중국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세우게 됐다.

 

신공장 착공식 행사에는 설영흥 중국사업총괄 부회장, 최한영 상용사업총괄 부회장 등 현대차 관계자와 류치바오(奇) 쓰촨성 서기, 장쥐펑(蔣巨峰) 쓰촨성 성장, 정만영 주 청뚜(成都) 한국총영사 등 주요 관계자 및 임직원 1200여 명이 참석했다.

 

최한영 현대차 부회장은 환영사에서 “오늘 이 자리는 쓰촨현대가 중국 상용차 시장에 공식적으로 진입함을 알리는 자리”라면서 “현대차의 기술 및 경험 위에 난쥔기차의 성장 잠재력을 더해 탄생한 쓰촨현대는 단시일내에 중국 상용차 업계의 주목을 받는 경쟁력 있는 회사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쥐펑(蔣巨峰) 쓰촨성 성장은 답사를 통해 “쓰촨성은 중국 서부대개발 사업의 중심지로 향후 상용차를 중심으로 한 자동차 산업의 가파른 성장이 기대되는 지역”이라면서 “오늘 신공장 착공으로 쓰촨현대는 서부대개발 사업에서 유리한 지위를 점하는 동시에 상용차 시장의 선두권 업체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쓰촨현대’는 현대차와 쓰촨난쥔기차유한공사(四川南汽有限公司, 이하 난쥔기차)가 각 50%의 비율로 총 36여 억 위안(한화 약 6천억 원)을 투자, 쓰촨(四川)성 쯔양(資陽)시에 설립한 상용 합자회사다.

 

현대차는 급증하는 중국 상용차 시장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이를 발판으로 중국 상용차 시장 선두권 업체로 도약하기 위해 중국 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검토해 왔으며, 그 결과 ▲2010년 10월 난쥔기차와 상용차 합자사 설립에 관한 합자협의서를 체결하고, ▲2011년 4월 합자계약을 완료한 바 있다.

 

이 달 본격 출범한 쓰촨현대는 ▲기존 난쥔기차의 상용차 라인업 및 생산설비를 활용해 초기 중국 상용차 시장에 ‘쓰촨현대’ 브랜드 인지도를 알리는 동시에, ▲대규모 신공장 건설과 신차종 투입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 및 상품 경쟁력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착공되는 신공장은 연산 15만대 규모로 2014년 상반기 중 완공될 예정이며,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 엔진 등의 공정으로 이뤄진 최첨단 생산설비를 갖추고 중국형 트럭 모델을 생산하게 된다.

 

특히 향후 30만 대까지 생산규모를 확대할 수 있도록 공장을 설계, 급증하는 중국 상용차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했다.

 

쓰촨성 정부 또한 합자사 설립 및 신공장 착공에 있어 공장부지 제공, 세금 감면 등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며 이번 ‘쓰촨현대’ 설립을 적극 지원했다.

아울러 쓰촨현대는 기존 난쥔기차가 보유한 생산공장에 최신식 생산설비를 투입하는 등 기존 공장을 개선, 활용해 버스를 생산할 예정이며, 향후 경쟁력 있는 신규 버스 모델 투입으로 버스 판매를 증가시킨다는 목표다.

 

쓰촨현대는 신공장이 완공되는 2014년경 트럭 15만대, 버스 1만대 등 총 16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능력을 갖추게 돼 명실상부한 중국 대표 상용차 회사로 거듭나게 된다.

 

한편, 쓰촨현대는 저가 및 고급차 시장으로 이원화된 중국 상용차 시장의 특성을 감안, ▲난쥔기차가 생산해온 기존 차종은 품질과 성능을 향상시킨 저가 브랜드로 운영하고 ▲소형버스, 트럭 등 현대차가 추가로 신규 투입할 모델은 고급 브랜드로 운영하는 브랜드 이원화 판매 전략을 통해 중국 시장을 보다 효과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중국 상용차 시장은 2011년 기준 트럭 354만대, 버스 49만대 등 총 403만대가 판매됐으며, 2017년경 471만대로 성장이 예상되는 세계 최대 상용차 시장이다.

 

현대차는 이번 쓰촨현대 출범으로 트럭, 버스, 엔진 등의 생산부터 판매에 이르는 상용차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게 됐으며, 향후 ▲상용차 풀 라인업 구축 ▲시설투자 확충 ▲신규 차종 투입 등을 통해 2017년경 연간 17만 대 판매를 달성, 시장점유율을 3.6%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