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수소연료전지버스, 인천국제공항 셔틀버스로 운행

작성일2012.08.30

조회 250

 

현대차 수소연료전지버스,인천국제공항 셔틀버스로 운행

 

- 인천공항 여객터미널~장기주차장 구간…30일 운행 착수식
- 공항 이용객 대상 현대차의 앞선 친환경차 기술력 알려
- 현대차 수소연료전지버스, 1회 충전으로 500km까지 주행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버스를 인천공항 셔틀버스로 운행해 앞선 친환경 기술력을 알린다.

 

현대자동차㈜는 30일(목) 인천공항 공사 청사에서 임태원 현대차 연료전지개발실장, 황인택 지식경제부 신재생에너지과 주무관, 홍성각 인천국제공항공사 본부장, 양영명 한국가스공사 연구개발원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수소연료전지버스 인천국제공항 운행 착수식’을 가졌다.

 

현대차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200kW급 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한 수소연료전지버스 2대를 제작했으며, 2013년 12월까지 인천국제공항 이용객들이 여객터미널과 장기주차장을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로서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에 셔틀로 운행되는 수소연료전지버스는 현대차가 독자개발한 3세대 100kW급 연료전지시스템 2모듈이 탑재됐고, 350기압 수소저장탱크에 40kg 수소를 저장하여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0km에 달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췄다.

 

또한, 공항이용객의 탑승 편의를 위해 수소연료전지버스의 좌석수를 20석으로 줄여 수화물 공간을 확보하고 버스 계단을 오르내리기 힘든 교통약자들을 위해 저상버스 형태로 차체를 낮추고 경사장치(kneeling system)를 적용했다.

 

현대차 수소연료전지버스는 2006년 독일 월드컵, 2010년 G20 정상회의,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 등 국제행사 운영차량으로 투입되었으며, 여수세계박람회에는 93일간 14만 명 이상이 이용했다.

 

이번 수소연료전지버스 인천국제공항 실증 운행에 협력 파트너로서 참여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수소연료전지버스의 운행 노선을 제공하고, 한국가스공사는 송도신도시에 위치한 천연가스 수소스테이션을 통해 수소 연료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인천공항의 많은 고객들이 무료 셔틀로 운행되는 수소연료전지버스를 이용함으로써 현대차의 뛰어난 친환경 기술을 체험하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을 위해 앞선 친환경차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006부터 2010년까지 지식경제부의 지원을 받아 수소연료전지차 30대와 수소연료전지버스 4대를 시범 운행한 바 있으며, 현재 총 100대(모하비 52대, 투싼ix 48대)의 수소연료전지차를 사회복지, 환경관리, 시설관리 등의 목적으로 서울시와 울산시에서 실증 운행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