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재단 100억 지원 저소득층에 온정(溫情) 나눈다

작성일2012.09.11

조회 172

정몽구 재단 100억 지원 저소득층에 온정(溫情) 나눈다

 

- 10월부터 저소득층 1만 가구에 20kg 쌀 10포대씩 1년간 정기 지원
- 겨울 혹한 대비 또다른 1만 가구에 난방설비 시공 및 난방용품 전달
- 전국 희망복지지원단, 전국 지자체 등과 연계 대상 가구 선정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100억원을 지원하며 저소득층과 온정(溫情)을 나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하 정몽구 재단)은 저소득층 2만 가구에 기초 생활을 영위하는 데 필수적인 쌀, 난방을 지원해 안정적인 생활을 돕는 ‘이웃사랑 희망나눔’ 사업을 10월부터 전개한다.

 

정몽구 재단 관계자는 “평소 정몽구 회장이 저소득층 인재 육성과 함께 이들의 생활을 지원하는데 큰 관심을 가져 100억원을 투입해 이번 지원사업을 전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지원은 독거노인, 조손가정, 소년소녀가정을 비롯해 다문화가정, 새터민가정 등 낮은 소득에도 불구하고 각종 지원이나 혜택에서 소외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복지사각지대’ 저소득층의 생활을 지원하는데 초점을 뒀다.


또한 최대 1년간 지원해 일정 기간 동안 저소득층의 생활안정을 도모함으로써 자립을 돕는 기반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먼저 정몽구 재단은 기초생활을 영위하는데 가장 필요한 ‘쌀’ 10만포를 1년간 1만 가구에 지원한다. 선정된 저소득층 가구는 10월부터 1년간 총 200kg의 쌀을 정기적으로 지원받게 된다.

 

또한 쌀과 함께 겨울을 나는데 필수적인 ‘난방’에 대한 고민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1만 가구에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난방공사, 난방연료, 난방용품을 제공한다.

 

각 가구의 주거형태 등 여건에 따라 ▲보일러 설치, 단열 시공 등 난방공사 ▲등유, 프로판가스 등 난방연료 지원 ▲전기장판, 히터, 침구류 등 난방용품 전달 등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가 관할하는 전국 시·군·구 희망복지지원단, 지역 주민자치센터, 각 복지기관 등의 협조를 받아 9월부터 품목별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며, 보일러 등 난방시설 공사는 정몽구 재단 홈페이지 사연 공모를 통해 일부 가구를 선정한다.

 

선정 과정에서는 대상 가구의 주거 상황, 필요 품목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쌀과 난방지원은 함께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지원이 절실한 저소득층 가구가 최대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몽구 재단은 이번 지원을 위해 쌀 수매, 주요 품목 배송 등도 사회적 기업, 자활기업 등에 위탁하는 등 사회복지 실현에도 앞장선다.

 

▲저소득층 가구에 지원되는 쌀을 영세농, 영농장애인 등 소외농가, 영농 사회적기업 등을 통해 우선 구매하고 ▲쌀, 난방용품의 배송을 자활기업이 담당하도록 해 사회적기업, 자활기업의 일자리 창출 및 사회참여에 적극 기여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 관계자는 “이번 ‘이웃사랑 희망나눔’은 저소득층 가구에 장기간의 실질적 도움을 통해 저소득층 가구 구성원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보장해 당당한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정몽구 회장이 평소의 사회공헌 철학을 실현하기 위해 설립한 재단으로, ▲미래인재 육성 ▲대학생 학자금 지원 ▲청년 일자리 지원 ▲공공 의료 지원 ▲사회복지 지원 등 5대 중점사업분야에 걸쳐 다양한 공익사업을 전개하며 따뜻한 사회문화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